• -4 -4℃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0 0℃ 강릉
  • -4 -4℃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1 -1℃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무한리필 식당에 '이것' 놓자 손님들은 먹는 양을 급격하게 줄였다

손님들의 식사량을 줄일 수 있었던 한 무한리필 식당의 아이디어가 화제다.

인사이트(좌)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Weibo, (우) ETtoday


손님들 과식(?)에 신음하는 무한리필 식당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아무리 다이어트를 하는 중이라고 해도 무한리필 식당이나 뷔페에 가게 되면 더 많이 먹기 위해 애쓴다.


이렇게 '본전을 뽑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온 손님이 대부분이기에 무한리필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은 고민할 수밖에 없다.


일부 식당에서는 음식을 남기면 벌금을 내는 등의 방법으로 과식을 막고 있지만, 실효성이 없으며 강제적이라는 비판도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대만의 한 무한리필 식당이 기발한 방법으로 이런 고민을 해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BS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한리필 식당이 손님들 식사량을 줄인 방법은?


지난 7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한 무한리필 식당에 있는 특별한 아이템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만 여성 A씨는 얼마 전 호텔에 묵을 때 호텔 내에 있는 무한리필 식당에 방문했다.


그녀는 더 많이 먹기 위해 바지 버클까지 풀고 신나게 음식을 즐기기 시작했다.


얼마 후 화장실에 간 그녀는 충격에 빠졌고 다시 자리에 돌아왔을 때는 입맛을 잃었다. 결국 그녀는 목표한 양을 먹지 못하고 식당을 나섰다.


대체 그녀는 화장실에서 무슨 일을 겪었던 것일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Dcard


인사이트ETtoday


손님들의 본능을 제대로 건드린 식당


그녀는 화장실 세면대 거울 앞에 놓인 한 물건을 보고 음식을 많이 먹으려던 생각을 바꿨다.


그 물건은 바로 '체중계'였다.


식당 주인은 화장실 거울 앞 바닥에 체중계를 무심히 놓아뒀다.


화장실에서 본 체중계를 지나칠 수 없었던 손님들은 자신의 체중을 쟀고, 다시 나와 음식을 먹으면서도 화장실에서 잰 체중 생각에 더 이상 음식을 많이 먹을 수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羽鳥商店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식당은 그 누구의 기분도 나쁘게 하지 않고 그저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인간의 본능을 건드리며 원하는 바를 얻은 것이다.


특히 체중계는 자신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세면대 대형 거울 앞에 놓아두어 시너지 효과를 발휘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입맛 뚝 떨어질 듯", "손님들 건강도 생각해주는 좋은 식당이다", "근데 진짜 보면 몸무게를 재게 될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