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대통령실 출입기자단, 'MBC 전용기 배제' 공동대응 결정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이 'MBC 전용기 배제'에 공동대응을 결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MBC 취재진 전용기 탑승 불허한 대통령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이 'MBC 전용기 배제'에 공동대응을 결정했다. 


지난 9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 동남아 순방 일정을 두고 MBC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했다.


이와 관련해 출입 기자단은 10일 오전 10시 전체 회의를 열고 '기자단 차원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데 다수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출입 기자단 공동 대응 결정


기자단은 향후 논의를 거쳐 구체적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려진다.


10일 대통령실 출입 기자단이 총회를 열고 표결을 통해 MBC 기자들 전용기 배제 건과 관련해 공동 대응을 결정했다.


확정된 대응 방안은 없으나 총회에서 나온 제안은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제안 나온 방안 실현될 경우 초유의 사태 발생 우려


MBC 취재진이 대통령 전용기가 아닌 다른 항공편을 이용해 현지에 도착할 때까지 영상 취재를 거부하는 방안이 그것이다.


현실화될 경우 대통령 해외순방이 취재되지 않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지난 9일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출국을 앞두고 "전용기 탑승은 외교, 안보 이슈와 관련해 취재 편의를 제공해 오던 것으로 최근 MBC의 외교 관련 왜곡, 편파 보도가 반복돼 온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탑승 불허 조치는 이와 같은 왜곡, 편파 방송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MBC는 "특정 언론사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거부는 군사독재 시대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던 전대미문의 일"이라고 규탄했다.


이와 함께 탑승 거부가 언론 자유를 심각히 제약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