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MBC 기자들 '대통령 전용기' 타지 말라고 하자 아나운서였던 배현진이 조롱하며 한 말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MBC 출입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불허 결정에 힘을 보탰다.

인사이트뉴스1


MBC 기자들 대통령 전용기 출입 불허 통보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MBC 출입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불허 결정에 힘을 보탰다.


10일 배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대통령의 도어스텝핑 등 그 어느 정부보다 언론에 적극적인 정부이기에 언론 통제라고 하기엔 MBC도 궁색할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취재 자체를 불허한 것이 아니고 전용기 탑승만 제공 않겠다는 것이니 순방 취재에 큰 어려움은 없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배현진 SNS


배 의원은 "올봄 대통령 인수위가 있던 통의동에서 작은 소란이 있었다"라며 "브리핑룸에서 방송을 통해 장관 후보자들을 취재진과 국민 앞에 소개하고 내정자들 각자에 대한 질의응답을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뒤엔 브리핑룸 밖에서 후보자들이 취재진들의 잠시 개별 질문을 받는 시간도 있었는데 백브리핑은 기자분들의 취재 편의를 위해 질답 녹음을 허용했지만 오디오, 비디오 자료는 쓰지 않기로 모든 언론사와 합의된 상태였다"라고 설명


인사이트뉴스1


배현진 "MBC 측에서 먼저 취재 합의 사항 어겨"


그는 "그런데 MBC만이 유일하게 이 약속을 깨고 한동훈 장관의 답변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몰래 녹화해 스트레이트에 방송했다"라며 "아주 기초적인 취재 합의 사항을 일방적으로 깬 MBC 측에는 인수위와 타 언론사들 간 협의를 통해 일정한 페널티가 주어졌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의 경우는 그 간의 숱한 왜곡, 편파 방송 등을 시정하고 재발 방지해달라는 요청을 일관되게 묵살해온 MBC 측에 정부가 고심 끝에 응답을 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추측했다.


인사이트뉴스1


배 의원은 "각 언론사들과의 합의에 기반한 최소한의 신뢰와 존중으로 취재 편의를 제공하는 것이지 언론사 타이틀 달았다고 받는 당연한 좌석은 아닌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MBC가 자산이 많은 부자 회사이니 자사 취재진들이 편안하게 민항기를 통해 순방 다녀오도록 잘 지원할 것이라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MBC "탑승 불허는 언론의 취재를 명백히 제약하는 행위"


한편 지난 9일 대통령실은 MBC 기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대통령실은 이번 순방에 MBC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통보했다.


이에 MBC는 "이번 조치는 언론의 취재를 명백히 제약하는 행위"라며 "전용기 탑승을 불허할 경우 MBC 취재기자들은 대체 항공 수단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현장에서 취재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