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꽁꽁 묶어 냄비에 넣고 끓인 게가 스스로 몸에 감긴 밧줄을 풀고 탈출했습니다"

살고자 하는 열망이 가득한 게 한 마리가 스스로 몸을 꽉 조이고 있는 밧줄을 끊고 탈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인사이트nypost


죽음을 예감한 게가 마지막 순간 한 선택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살고자 하는 열망이 가득한 게 한 마리가 스스로 몸을 꽉 조이고 있는 밧줄을 끊고 탈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포스트(nypost)는 통째로 몸이 익을 뻔한 순간 기지를 발휘해 제2의 인생을 살게 된 게의 고군분투기를 영상으로 공개했다.


중국 지난에 살고 있는 남성 순(Sun)은 저녁 식사로 게를 삶아 먹기 위해 살이 통통하게 오른 게 한 마리를 밧줄로 묶어 물을 채워둔 냄비에 넣어뒀다.


nypost


물 끓기도 전에 스스로 밧줄 풀어


냄비 물을 끓이고 잠시 한눈을 판 사이, 물이 잘 끓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냄비 안을 본 남성은 소스라치게 놀라고 말았다.


분명 밧줄로 꽉 묶어뒀던 게가 집게를 사용해 스스로 밧줄을 풀고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 공개된 영상 속에는 뒤집힌 채로 물에 빠져 있던 게가 집게를 사용해 직접 밧줄을 이리저리 움직이며 풀고 있는 모습이 담겨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nypost


남성에 따르면 게는 몸이 뜨거워져 오자 온 근육을 사용해 밧줄을 푸는데 집중했다.


그리고 마침내 물이 채 끓기도 전에 밧줄을 풀고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남성은 "아직 냄비 밖을 빠져나간 건 아니었기에 다시 묶어 계획대로 먹을 수 있었다"라며 "하지만 위기의 순간 기지를 발휘한 게의 결단력에 크게 감명받았다"고 말했다.


nypost


이어 "살고 싶어하는 게를 도저히 먹을 수 없어 다시 바다에 놓아주기로 결정했다"며 게를 다시 방생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끝까지 삶을 포기하지 않은 덕분에 죽음의 문턱에서 제2의 삶을 살 기회를 얻게 된 게의 사연에 많은 누리꾼들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nypostㄷㄷㅅ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