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이태원 참사 때 공포탄이라도 쐈어야" vs "쐈다면 대참사 벌어졌을 것"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태원 참사 당시 공포탄이라도 쏴야 했다는 주장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포탄 사용 주장 논란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태원 참사 당시 공포탄이라도 쏴야 했다는 주장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8일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양 의원은 "공포탄이라도 쏴서 길을 내든지 비상 사이렌을 울리든지 156명의 청년들을 살렸어야지 왜 못 살렸느냐"라고 김대기 비서실장을 추궁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을 세월호에서 수장시키더니, 윤석열 정부는 젊은이들을 사지에 좁은 골목에 몰아넣고 떼죽음을 당하게 (했다)"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김종혁 SNS


9일 김종혁 국민의힘 비대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인파가 그리 밀집한 곳에서 공포탄을 쏴? 놀라고 겁에 질려 도망치다 그야말로 대참사가 벌어졌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러면 정권 탄핵한다고 미친 듯 날뛰었겠지"라며 "입에서 뱉으면 다 말씀인 줄 아시나"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의견 엇갈려


양 의원의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참사가 벌어진 만큼 극단적인 방법이라도 사용을 해봤어야 한다는 쪽과 더 큰 참사를 불렀을 것이라는 의견이 충돌했다.


인사이트뉴스1


먼저 사용 측에서는 "공포탄을 쏘면 다들 자리에서 굳었을 것"이라며 "그때 통제가 더 쉬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반대 측에서는 "공포탄을 사용하면 오히려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고 달아나 더 큰 참사를 불렀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해밀톤호텔 압수수색


한편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9일 압사사고 장소 인근 해밀톤호텔을 압수수색 했다.


이날 특수본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호텔과 대표이사 A씨의 주거지 등 3곳에 수사관 14명을 보내 호텔 운영과 인허가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