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7 7℃ 인천
  • 8 8℃ 춘천
  • 11 11℃ 강릉
  • 10 10℃ 수원
  • 11 11℃ 청주
  • 12 12℃ 대전
  • 12 12℃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7 17℃ 제주

두 딸 학원비 마련하려 '투잡' 뛰던 아빠, '만취운전' 차량에 치여 숨졌습니다

광주 광산구에서 '대리운전' 투잡을 뛰던 40대 가장이 만취운전 차량에 치여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리운전'을 하던 한 남성이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사고 가해 차량은 '만취 운전자'가 몬 차량이었고, 사고 피해자는 아내와 어린 두 딸을 건사하기 위해 투잡을 뛰던 가장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8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만취 운전을 하다 교통섬에 서 있던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위험운전치사)로 3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시는 이날 오전 3시 30분께 광주 광산구 흑석 사거리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보행섬에 서 있던 40대 남성을 쳤다.


사고를 당한 피해자는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보행섬 / 사진=동작구


A씨는 직진하던 중 도로를 벗어나 보행섬으로 돌진했는데, 이곳에서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던 피해자를 그대로 들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를 일으킨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4%,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숨진 피해자는 아내와 초등학생 두 딸을 둔 가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를 다니던 피해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생계가 어려워지자 '투잡'을 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부터 퇴근 이후 야간에 대리기사로 일한 것이다. 어린 두 딸의 학원비를 마련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족은 매체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초등학교 4년과 2학년인 어린 딸들이 엄마한테 '아직 아빠가 집에 돌아오지 않았는데 오늘 힘드신가 보다. 언제쯤 오시냐'고 물어보는데 차마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투잡을 뛰면서도 힘든 내색 한번 하지 않던 가장이다. 음주운전자 때문에 이렇게 세상을 떠나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에서 가해자 A씨는 "보행섬을 못 봤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조사하고 보다 더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