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정용진의 'SSG', 창단 2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정용진의 SSG가 창단 2년 만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정상을 정복했다.

인사이트뉴스1


SSG, 한국시리즈 우승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정용진의 SSG가 창단 2년 만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정상을 정복했다.


8일 오후 SSG는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4-3으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확정한 순간, 추신수 선수는 감정이 벅차오른 듯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뉴스1


SSG는 지난 2021년 SK 와이번스를 인수해 재창단했다.


놀랍게도 SSG는 정규시즌에서도 일취월장 실력을 뽐낸 데 이어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거두며 2년 만에 한국시리즈를 재패했다.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은 2007∼2008년, 2010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인사이트뉴스1


게다가 SSG는 이번 시즌에서 프로야구 출범 40년 만에 최초로 정규리그 개막일부터 종료일까지 한 번도 1위를 뺏기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 1위의 영예도 안았다.


더불어 이번 한국시리즈까지 우승을 거머쥐면서 무결점 와이어 투 와이어 신화를 썼다. 


이날 SSG 선수들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을 헹가래 하며 기쁜 마음을 여실히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