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탈북 여성이 밝힌 북한 남자들이 '야동'을 안보는 충격적인 이유

한 탈북 여성 유튜버가 묘사한 북한 주민들의 성생활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한송이tv[SsongTube]'


"북한 남, 녀의 성욕을 어떻게 해결할까? 야동 그딴 거 안 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탈북 여성 유튜버가 묘사한 북한 주민들의 성생활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북한의 성관계와 관련한 영상 일부가 캡처돼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10월 2일 유튜브 채널 '한송이tv[SsongTube]'에 공개됐던 '북한 남, 녀의 성욕을 어떻게 해결할까? 야동 그딴 거 안 봐'라는 제목의 영상이다. 


인사이트YouTube '한송이tv[SsongTube]'


영상에서 탈북민 유튜버 한송이는 지인과 함께 식사를 하며 방송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그러던 중 한 시청자가 "북한에서 AV 보면 사형이냐"고 질문하자 한송이는 "당연히 사형이다. 그거 한 번 보겠다고 목숨 바칠 일은 아니지 않느냐?"고 재밌게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 사람들은 그런 콘텐츠를 보면서 성욕을 해소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그때그때 실제로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송이tv[SsongTube]'


"남자가 요구하면 여자친구는 따라야 해"


이들은 "우리는 영상 따위 안 본다. 실제로 한다"며 "거의 동물 감각 수준으로 때와 장소 상관없이 산, 밭, 심지어는 모내기 밭 이런 사람이 없는 곳에서도 성행위가 이뤄진다"고 했다. 


이어 "많이 한다. 북한에서 어릴 적 지낼 때 밖에서 (남녀가 성관계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봤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그런 성생활 면에서는 남자가 살기 편하다"며 "만약 북한에서 남녀가 서로 사귀는 사이라면 남자가 여자에게 '어디 남자가 자자는데 거부를?' 이런 마인드가 많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송이tv[SsongTube]'


이들은 "여자는 그냥 남자의 요구에 따르는 게 보통이다"라며 "야동이 아니더라도 남자들이 성욕을 풀 수 있다"고 했다. 


해당 발언에 대해 누리꾼들은 "진짜 야동을 잘 볼 수 없으니 그럴 수밖에", "여성이 목소리를 낼 수 없는 환경이겠다", "북한 실태를 다시 한번 느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북한, 포르노에 엄격...제작·유통은 물론 시청까지 처벌


언론 등에 따르면 북한에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이란 법이 있다.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제29조는 '성 녹화물 또는 미신을 설교한 도서와 사진, 그림을 보았거나 보관한 자는 최소 5년에서 최고 15년까지 교화형에 처하며 이를 제작 및 유입·유포한 경우에는 무기 노동교화형에, 정도에 따라서는 사형까지 받을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지난해 데일리NK 등 매체에 따르면 신의주에서 한 10대 학생이 집에서 포르노 영상을 보다가 불시검열에 적발돼 부모와 함께 농촌 지역으로 추방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북한의 유명 여배우였던 변미향을 출연시켜 음란물을 찍은 제작자와 판매한 사람들이 검거돼 교수형에 처해졌다고 알려져 있다.


변미향은 처형은 면했지만 배우 생활이 끝장난 것은 물론 완전히 매장당하다시피 했다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