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오늘 경기 광주 폭발 사고로 '에어컨 실외기' 작업하던 아버지 사망...아들은 화상

공장 내 설치된 에어컨이 수리 도중 폭발해 두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 / 경기도소방안전본부


공장에 설치된 공업용 에어컨, 수리 도중 폭발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공장에서 공업용 에어컨이 수리 도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에어컨 수리업체 직원인 60대 A씨가 크게 다쳐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7일 오전 10시 2분께 경기 광주시에 위치한 주방용 전자기기 제조 공장에서 공업용 에어컨 수리 작업 도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 / 경기도소방안전본부


사고로 60대 직원 A씨는 사망, 아들 B씨는 2도 화상 입어


사고로 같은 업체 직원이자 A씨의 아들인 30대 B씨도 몸에 2도 화상 등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그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이다.


사고 직후 현장은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일었지만 큰 화재로 이어지진 않았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차 등이 현장에 도착했을 땐 어느 정도 자체적으로 진화가 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 / 경기도소방안전본부


소방당국,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 중


폭발이 일어난 공장은 연면적 3천600여㎡의 4층 규모 건물이다.


1층의 창고 및 공장을 비롯해 2층 공장, 3층 사무실, 4층 기숙사 등이다.


소방당국은 A씨 등이 3층에 설치돼있던 공업용 에어컨 수리 작업 도중 알 수 없는 이유로 질소가스가 폭발하며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에어컨 실외기의 냉매를 충전하러 공장에 출장을 와 작업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당시 사망자는 건물 바깥쪽에서, 부상자는 건물 안쪽에서 각각 일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