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7 7℃ 인천
  • 10 10℃ 춘천
  • 14 14℃ 강릉
  • 10 10℃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12 12℃ 대구
  • 17 17℃ 부산
  • 11 11℃ 제주

윤석열 대통령, 사실상 대국민 사과...경찰 향해 '이런 입장'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사과한 가운데 사실상 대국민 사과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비통하고 마음 무거워"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사과했다. 사실상 대국민 사과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7일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가안전시스테 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아들딸을 잃은 부모의 심경에 감히 비할 바는 아니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비통하고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말로 다 할 수 없는 비극을 마주한 유가족과 아픔과 슬픔을 함께하고 있는 국민들께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다시 한번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위로 말씀을 드린다"며 사태 수습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믿을 수 없는 참사 앞에서 여전히 황망하고 가슴이 아프지만, 정부는 이번 참사를 책임 있게 수습하는 것은 물론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각종 재난 안전사고에 관한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고 켜켜이 쌓인 구조적 문제점을 과감하게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산업재해, 재난재해와 관련해서는 그 중요성을 감안해 다른 기회에 이러한 점검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위험 막기 위한 전반적인 제도 검토..."경찰 업무, 대대적인 혁신 필요"


이태원 참사에서 드러난 총체적 대응 부실에 대해선 "우리 사회의 다양한 위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안전관리의 권한과 책임, 신속한 보고체계에 관해 전반적인 제도적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위험에 대비하고 사고를 예방하는 경찰 업무에 대해서는 대대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이번 참사와 관련해 진상 규명이 철저하게 이뤄지도록 하고, 국민 여러분께 그 과정을 투명하게 한 점 의혹 없이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 결과에 따라 책임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엄정히 그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또 "정부는 사고 수습과 철저한 진상 규명, 안전관리체계의 전반적인 혁신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들께서 일상을 회복하고 일상생활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하겠다. 제가 책임지고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파 관리 긴급구조시스템' 논의한 윤 대통령과 관계부처 관계자들


이번 회의는 관계부처와 기관 지자체 관계자들과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해 '인파 관리 긴급구조시스템'을 논의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윤 대통령은 "재난 대응의 기본은 선제적 대비와 피해의 최소화"라며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위험 요인을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현행 안전진단처럼 특정 시설이나 대상뿐만 아니라 위험을 초래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재난 대응의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대표적인 위험 상황이 바로 인파"라며 "인파 사고를 막기 위한 인파 관리의 기본 중의 기본은 차로를 차단하는 등으로 인파의 점유공간, 통행공간을 넓혀서 인파의 밀집도를 낮추는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은 "지하철, 쇼핑몰, 경기장, 공연장, 도로 등 인파 운집 장소와 그 형태에 따라 다양한 안전관리 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리 최첨단 시스템을 갖추고 완벽한 매뉴얼을 준비했더라도 위기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신속하게 전달, 공유되지 않는다면 적기에 필요한 조치가 실행될 수 없고, 이러한 비극은 다시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아픔과 상처를 이겨낼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다시 한번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 올린다. 치료 중인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