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8 8℃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9 9℃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2 12℃ 부산
  • 12 12℃ 제주

'무단 퇴근·팬 폭행' 호날두, 하다 하다 축구장에서 이런 짓까지 했다

'날강두'로 전락해버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소속팀에서도 말썽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우리형'에서 악동으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우리나라에서 '우리형'으로 불리다 노쇼로 인해 '날강두'로 전락해버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소속팀에서도 말썽이다.


최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3 EPL 12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전에서 호날두는 선발이 제외됐다.


그러자 그는 경기가 다 끝나지도 않은 후반 44분쯤 홀로 라커룸으로 들어가버린 '무단 퇴근'을 해버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에 텐 하흐 감독은 다음 경기인 첼시전 출전 명단에서 호날두를 제외하는 징계를 내렸다.


이보다 앞서 호날두는 자폐증 어린이팬의 손등을 세게 내리쳐 멍들게하고 핸드폰을 고장내는 등의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이번에는 또 어떤 짓을 저질렀을까. 호날두의 추한 행동에 많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맨유 vs 애스턴 빌라...1-3 패배


7일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경기, 맨유와 애스턴 빌라가 맞붙었다.


이날 맨유는 애스턴 빌라에 1-3 패배를 당했다. 


호날두는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 경기를 뛰었지만 팀에 전혀 도움이 되지 못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심지어는 상대팀 선수와 몸싸움을 하며 축구인지 WWE인지 헷갈리게 만들었다.


후반 15분께였다. 갑자기 호날두는 애스턴 빌라의 타이론 밍스와 몸싸움을 벌이더니 헤드락을 걸었다.


이어 밍스의 머리를 잡고 세차게 흔들어 그라운드에 넘어뜨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날두, 경기력 보다 '싸움'으로 주목


주심과 선수들이 와 뜯어 말리고 나서야 호날두는 밍스에게 떨어져 분노를 삭였다.


그러나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을 한 뒤 호날두에게 경고를 줬고, 호날두는 억울한 표정을 지으며 경기를 이어갔다.


해당 장면은 그대로 중계를 타며 축구 팬들에게 뜨거운 감자가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영국일간 '데일리 메일'은 호날두가 퇴장이 아닌 경고를 받은 게 다행이라 평가했으며 맨체스터 지역지인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호날두가 골문보다 관중석을 향해 슈팅을 더 많이 때린다고 혹평을 이어갔다.


한편 호날두는 이번 시즌 유독 부진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10경기에서 단 1득점을 기록하고 있으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도 6경기 2골밖에 넣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