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국가애도기간 동안 매일 '이태원 희생자 합동분향소' 찾아 헌화한 윤석열 대통령

지난 5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인사이트뉴스1


국가애도기간의 마지막 날까지 합동분향소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국가애도기간의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5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1분께 서울시청 광장 합동분향소에 도착 후 입구에서 장갑을 끼고 국화를 받아들었다.


이어 분향소 앞에 헌화하고 분향했으며, 묵념하고 연단을 둘러본 뒤 퇴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합동분향소가 설치된 이후부터 이날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조문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서울광장에 분향소가 처음 꾸려지자 윤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를 비롯해 김대기 비서실장 등 참모들과 첫 조문을 했다.


인사이트뉴스1


분향소 설치된 후 매일 같이 분향소 찾아


그 후로도 윤 대통령은 국무 위원들과 함께 매일 서울광장을 찾았다. 또한 조계사에서 열린 위령법회와 백석대학교 하은홀에서 열린 위로예배 등에도 참석해 고인들을 추모했다.


김건희 여사 역시 지난 2일 빈소를 방문해 유가족들에게 추모의 뜻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선 비슷한 사례들을 봐도 약 1주일 동안 대통령이 조문을 한 사례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지난 2010년 4월 천안함 폭침 사건에 국가애도기간을 지정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합동분향소 한 차례, 합동영결식에만 참석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4일 공식석상에서 첫 사과한 윤석열 대통령


한편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희생 영가 추모 위령법회' 추도사에서 윤 대통령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비통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 어떤 말로도 그 슬픔을 대신할 말이 없다"라며 "슬픔과 아픔이 깊은 만큼 책임 있게 사고를 수습하고, 무엇보다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큰 책임이 저와 정부에 있음을 잘 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