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7 7℃ 인천
  • 8 8℃ 춘천
  • 11 11℃ 강릉
  • 10 10℃ 수원
  • 11 11℃ 청주
  • 12 12℃ 대전
  • 12 12℃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7 17℃ 제주

"박원순 살아있었다면 이태원 참사 없었을 것" 글 공유한 민주당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태원참사대책본부 본부장 박찬대 최고위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언급한 내용의 글을 공유했다.

인사이트서울광장에 마련됐던 故 박원순 시장 분향소 /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태원참사대책본부 본부장이 공유한 글의 내용 살펴보니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태원참사대책본부 본부장 박찬대 최고위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언급한 내용의 글을 공유했다.


지난 4일 박찬대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누리꾼이 올린 글을 공유했다.


공유된 글에는 "윤석열 참사를 겪고 보니 너무 그립다. 박원순 시장님. 박원순 시장님께서 살아계셨다면, 이재명 당대표께서 대통령만 됐어도, 송영길 고문님께서 당선만 됐었어도 윤석열 참사는 없었을 텐데"라는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박찬대 페이스북


글엔 "다음엔 제발 민주당 찍어달라" 호소 담겨


이어 글에는 "2찍들 반성하라! 국힘의 정치인들 악마화 기술에 넘어가지 마시라. 다음엔 제발 민주당 좀 찍어달라. 민주당은 국민들 눈치라도 본다"란 내용이 언급됐다.


뿐만 아니라 이 누리꾼은 "사람이 극선이 어딨고 극악이 어딨나? 정치인이 다 이재명처럼 깨끗하라고 바라지도 않는다"라며 "사람들한테 도움을 주는지 피해를 주는지 팩트체크만 해도 답은 나온다"라고 말했다.


박 최고의원은 이같은 글을 공유하며 "박원순 시장의 디지털실, 청와대 벙커의 재난안전종합시스템. 시스템이 아무리 좋아도 사람이 바뀌니 어째..."라는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일각에서는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책임론까지 등장


한편 이태원 참사 이후 일부 야권 지지자 사이에서는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가 그를 사망에 이르게 해 이태원 참사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피해자 책임론'을 제기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피해자 측 김재련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 책임론을 주장한 누리꾼의 글을 공유했다.


김 변호사는 글과 함께 "그를 지지하는 사람 수준이 이 정도일 줄이야. 기록을 위해 남겨둔다. 딱하기 그지없다"란 의견을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추모 문구 걸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창녕 마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