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택시에서 양수 터져 출산한 여성, 택시 회사는 청소비 청구했다

택시에서 출산한 영국 여성이 택시회사로부터 청소 요금을 청구 받아 충격받았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기검진 하러 가던 임신부, 택시서 딸 낳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택시 뒷좌석에서 아이를 낳은 여성이 택시 회사로부터 청구서를 받고 말았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 선(The Sun)에 따르면 파라 카카닌딘(26)은 21km 가량 떨어진 병원에 정기 검진을 받으러 가고자 택시를 탔다.


카카닌딘은 출발 5분 만에 예기치 않게 진통을 느꼈고, 결국 시속 60km로 달리는 택시 뒷좌석에서 딸을 낳았다.


인사이트The Sun


그는 "진통이 정말 빨리 왔다"라며 "5분 만에 양수가 터졌다. 택시 기사가 차를 세우는 게 낫겠냐고 물어봤지만 아기가 태어나기 전에 병원에 도착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계속 가달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윽고 카카닌딘이 병원에 도착했을 땐 이미 딸을 출산한 상태였다. 그는 자신의 겉옷으로 딸을 감싼 채 하차했다.


택시기사의 연락을 받고 기다리던 조산사들은 이 상황을 목격하고는 놀랐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The Sun


카카닌딘은 비현실적인 상황이 발생한 만큼 무서울 틈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며칠 뒤, 카카닌딘 앞으로 청구서가 도착했다. 택시 회사인 애로우 택시는 그에게 청소 비용 60파운드(약 10만 원)와 택시 요금 30파운드(약 5만 원)를 합쳐 총 90파운드(약 15만 원)를 달라고 요구했다.

\

인사이트The Sun


카카닌딘은 "그 뒷좌석을 엉망으로 만든 건 맞지만 나에게 요금을 청구한 것은 조금 어이없다"라며 황당해했다.


애로우 택시는 해당 사건에 대한 응답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