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이태원 참사에 "윤석열 퇴진" 외친 남영희가 공유한 대통령 퇴근길 영상의 진실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SNS에 올린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 SNS에 공유한 영상 논란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SNS에 올린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남 부원장은 한 누리꾼이 올린 글을 공유하며 "관제 애도는 폭거다! 책임자 꼬리자르기로 끝내지 말라!!"라고 했다.


해당 글에는 경호 차량들이 줄지어 도로를 달리는 영상과 함께 "윤석열 출퇴근 행렬 동영상. 매일 이렇게 다닌다. 본인 몸뚱아리 지키려고 매일 경찰 병력 700명을 운집한다"라고 적혀있었다.


인사이트남영희 페이스북


하지만 해당 영상은 윤석열 대통령의 출퇴근 영상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일 대통령실은 "허위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를 밝힌다"라며 "남 부원장이 어제 SNS에 공유한 동영상은 윤 대통령 출퇴근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영상 속 장면은 지난 5월 방한한 바이든 대통령 차량 행렬"이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남영희 페이스북


대통령실 해명 나오자 남 부원장이 보인 반응


대통령실의 해명이 나오자 남 부원장은 "저는 제 페북에 대통령 출퇴근 행렬이라고 올린 K씨의 페북 글을 공유하면서 그 영상이 대통령 출퇴근 행렬이라고 말하지 않았다. '관제 애도는 폭거다! 책임자 꼬리자르기로 끝내지 말라!'고만 썼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대변인실에서는 K씨 영상이 허위 사실이라고 하면 될 일"이라며 "부디 좌표찍기 지시가 아니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남 부원장은 이태원 참사의 원인을 청와대 이전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그는 "대통령 출퇴근에 투입돼 밤낮 야근까지 고충을 토로하고 있는 경찰 인력이 700명과 마약 및 성범죄 단속에 혈안이 돼 투입된 경찰 200명 등이 모두 용산경찰서 관할 인력"이라며 이태원에 경찰 배치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태원 참사에 남 부원장 "윤석열, 오세훈, 이상민 모두 물러나라"


남 부원장은 "백 번 양보해도 이 모든 원인은 용산 국방부 대통령실로 집중된 경호 인력 탓이다. 졸속적으로 결정해서 강행한 청와대 이전이 야기한 대참사다. 여전히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에서 출퇴근하는 희귀한 대통령 윤석열 때문"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축제를 즐기려는 국민을 지켜주지 못한 윤석열 대통령은 이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시장은 사퇴하라! 이게 나라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