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이태원 '참사' 대신 '사고'라고 부르는 이유 묻자 윤석열 정부가 내놓은 대답

이태원 사고로 사망한 인원을 규정하는 용어를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태원 사고서 사망한 인원 두고 용어 논란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이태원 사고로 사망한 인원을 규정하는 용어를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정부는 이들을 '사망자'로 표기했는데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진영에서는 이들을 '희생자'로 표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이번 참사로 숨진 인원을 '사망자'로 규정한 이유에 대해 재난용어의 중립성 확보를 언급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지난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브리핑에서 박종현 행정안전부 사회재난대응정책관은 '이태원 사고 사망자'로 공식적인 용어가 정리된 경위를 밝혔다.


박 정책관은 "최대한 중립적으로 쓰는 그런 일종의 내규가 있다"라며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려고 했던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정부 "희생자라는 용어를 썼다고 해서 책임을 추궁 당하지 않는 것 아냐"


앞서 정부의 '사망자' 표현을 두고 일각에서는 경찰의 현장 통제 부족, 늑장 대응 등 책임론이 일자 이를 회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박 정책관은 "희생자라는 용어를 썼다고 해서 책임을 추궁 당하지 않고 사망자라는 표현을 쓰게 되면 책임을 안 지고 이런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참사·압사 대신 '사고'로 용어를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태원 지역 상권에 대한 악영향을 내세웠다.


박 정책관은 "지명 뒤에 참사, 압사라는 용어를 쓰면 그 지역 이미지에 굉장히 부정적인 이미지를 각인시켜 준다, 그 피해는 이태원에서 생계를 유지하는 자영업자에게 갈 것"이라며 "관광객들이 가기 꺼려하는 효과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이태원 사고'로 합의를 봤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정부의 사망자 표현에 강도 높은 비판


한편 지난 1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명백한 '참사'를 '사고로 표현해 사건을 축소하거나, '희생자'를 '사망자'로 표현해 책임을 회피하려는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키지 말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정부가) '희생자가 아니고 사망자다', '참사가 아니라 사고다', 어떻게 이런 공문들을 내려보내면서 자신들의 책임을 줄이기 위한 행동을 할 수 있겠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