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화천대유 김만배 "이재명 님 청와대 가면..." 새 녹취록 등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요직에 갈 가능성을 암시하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정영학 회계사 / 뉴스1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녹취록 공개...내용 들어보니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요직에 갈 가능성을 암시하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법정에서 공개된 녹취록은 김씨가 과거 대장동팀 일원인 정영학 회계사에게 언급한 것이다.


2일 곽상도 전 국회의원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정 회계사에게 녹취록을 제시했다.


인사이트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2020년 3월 24일 자 녹취록에서 정 회계사는 "지지율이 2위 나오면 되게 잘 나온 것 아닙니까?"라고 묻는다.


이에 김씨는 "이재명? 이재명은 대통령이 되지"라고 답한다.


또 다른 녹취록에선 김씨가 "영학이, 나중에 이재명 님 청와대 가면은"이라고 말하자 정 회계사가 "전혀, 저는 형님 콩팥이 하나에요. 저는 코로나 걸리면 죽습니다, 바로"라고 답하는 내용도 담겼다.


곽 전 의원의 변호인은 이 비유 섞인 발언에 주목했다.


인사이트뉴스1


비유적 발언에 주목...하지만 정 회계사의 답변은


변호인은 "이 부분은 김씨가 증인을 청와대나 요직에서 일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발언은 김씨가 정 회계사를 요직에 보낼 정도로 이 대표 측과 밀접했고, 자신과는 소원했단 점을 부각하려는 취지로도 해석된다.


그러나 이에 정 회계사는 "그런 의미라 생각한 적 없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변호인이 "김씨가 이렇게 말했던 것을 기억하냐"라고 묻자 정 회계사는 "제가 그때 건강이 안 좋아서 전혀 생각이 없었다"라고 응수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검찰이 재판부에 제출한 녹취록엔 김씨가 "영학이, 나중에 이재명 님 청와대 가면은"이라고 말한 내용이 있는데,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엔 이 부분이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일부러 녹음파일을 잘라낸 것이냐"라고 물었고, 정 회계사는 "잘라내지 않았고, 업무와 상관없겠다 싶어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정영학 회계사 / 뉴스1


'이재명 게이트' 표현에 대해선 이렇게 답해


김씨가 '이재명 게이트'란 말을 언급했는데 이게 무엇이냐는 변호인의 물음에 정 회계사는 "잘 모르겠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김씨의 "윤석열이는 형(김만배)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라고 말한 녹취록도 공개됐다.


곽 전 의원의 변호인은 "무슨 카드를 가졌냔 말이냐"고 물었지만 정 회계사는 실제 어떤 카드인지 모른다고 답했다.


이밖에도 정 회계사는 "김씨가 증인에게 평소 '나는 윤석열하고도 싸우는 사람'이라고 이야기했나", "김씨가 이재명 대표에겐 '이재명 님'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나" 등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응답했다.


해당 녹취록은 정 회계사가 대장동 개발 민간업자 등과 2012∼2014년, 2019∼2020년 나눈 대화나 통화를 녹음한 것으로 법정에서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