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북한 미사일 3발 포착...1발은 NLL 이남 공해상 떨어져

합동참모본부가 2일 오전 북한이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합동참모본부가 2일 오전 북한이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이날 오전 8시 51분쯤 북한이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고 전했다. 


이 중 한 발은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공해상에 탄착했다.


인사이트김정은 국무위원장 / 조선중앙TV 캡처


탄착된 지점은 NLL 이남 26km, 속초에서 동쪽으로 57km, 울릉도에서 서북쪽으로 167km 지점이다. 


우리 군은 이러한 북한의 도발을 절대 묵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엄정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초기 방향이 울릉도 쪽으로 알려져 이날 8시 55분 울릉군 지역에 공습경보가 발령됐다. 


인사이트2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북한의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는 시민들 / 뉴스1


주민들에 대한 대피 명령도 내려졌다가 오전 9시 8분에 해제됐다. 


북한은 발사 직후 한미 훈련을 겨냥해 "끔찍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박정천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이 겁기 없이 우리에 대한 무력 사용을 기도한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무력의 특수한 수단들은 부과된 자기의 전략적 사명을 지체 없이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인사이트활주로 이동하는 공군 KF-16 전투기 / 뉴스1


박 부위원장은 "미국과 남조선은 가공할 사건에 직면하고 사상 가장 끔찍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군 서열 1위로 평가받는 박 부위원장이 직접 협박에 나선 것에 이어 이날 탄도미사일 도발까지 감행한 배경에는 지난달 31일부터 시작된 한국과 미국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이 꼽힌다. 


인사이트군산기지서 이륙하는 美 FA-18 전투기 / 뉴스1


이번 비질런트 스톰에는 한미 군용기 240대가 참여해 오는 4일까지 이어진다. 이 같은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은 지난 2017년 12월 이후 5년 만이다. 


공군과 미 7공군사령부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는 한국 공군의 F-35A, F-15K, KF-16 전투기, KC-330 공중급유기 등 140여대와 미군의 F-35B 전투기, EA-18 전자전기, U-2 고공정찰기, KC-135 공중급유기 등 100여대가 투입된다.


인사이트2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북한의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는 시민들 / 뉴스1


한편 공습경보란 소속 불명의 항공기 등이 접근해 왔을 때, 이에 대하여 방호태세를 취하도록 알리는 행위·신호를 가리킨다.


공습경보는 3가지 상황으로 분류되는데 ① 경계경보: 적기의 내습으로 다가오는 위험을 경계하라고 미리 알리는 행위(신호), ② 공습경보: 실제로 적기가 공습해왔을 때 이를 알리는 행위(신호), ③경보해제: 경계경보·공습경보가 해제되었다고 알리는 행위(신호) 등이다.


이에 대한 신호 수단으로는 사이렌·버저·종·기 등이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