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이태원 압사 사고'로 손자·손녀 한꺼번에 잃은 할아버지의 눈물

사랑하는 손자와 손녀를 한꺼번에 잃은 한 할아버지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인사이트達志影像


이태원 핼러윈 참사로 150여 명 목숨 잃어...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이태원 핼러윈 참사가 발생한 지 삼 일째.


하룻밤 사이에 사망자가 또 늘어 오늘(1일) 오후 기준 156명이 참변을 당했다.


부상자는 151명으로, 이 중 중상자가 29명으로 파악돼 사망자가 더 늘어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뉴스1


갑작스러운 대규모 사고에 전국에서 자식과 친구, 지인 등을 잃은 이들의 비명 섞인 울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사랑하는 손자와 손녀를 한꺼번에 잃은 한 할아버지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31일 이티투데이 등 외신은 지팡이를 짚은 채 합동분향소를 찾은 한 할아버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사이트達志影像


이태원 압사 사고로 손자·손녀 한꺼번에 잃은 할아버지


할아버지는 이번 이태원 참사로 손자와 손녀를 모두 잃었다고 한다.


할아버지는 "손자, 손녀가 토요일날 이태원에 간다 그래서 '거기 뭐 하러 가냐' 했더니 '축제가 있다'더라"며 "손자랑 손녀 둘이 갔다. 처음에는 연락이 됐는데 오늘 보니까..."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인사이트達志影像


그는 "할아버지가 해준 게 아무것도 없는데... 너무 미안하다"며 울음을 참으며 하지 못한 말을 전했다.


쏟아지는 눈물에 황급히 인터뷰를 마치고 걸어가는 할아버지의 뒷모습에서 이루 형용할 수 없는 슬픔이 느껴진다.


할아버지의 손자, 손녀는 순천향대학교 서울 병원에 안치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達志影像


이태원 압사 사고 합동 분향소 설치...애도의 발길 이어져


한편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해밀턴 호텔 인근 골목길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이태원에는 10만 명의 사람들이 몰려들어 많은 이들이 골목에 갇히게 됐다.


사람들의 압박이 계속되면서 실신하는 사람이 생겨남과 동시에 일부 인원이 사람들을 밀치며 대열이 무너지며 참사의 시작이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수라장이 된 상황에서도 시민들이 서로를 돕기 위해 경찰과 소방대원들을 도와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조치를 취했지만 150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이들을 기리기 위해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합동 분향소가 마련됐다.


많은 이들이 합동 분향소를 찾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이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