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검찰 송치 뒤 18일간 침묵한 이준석...'이태원 참사' 재발 막을 4가지 '정답지' 내놨습니다

성접대 의혹으로 검찰에 송치됐던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안전대책 4가지를 내놓았다.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 뉴스1


침묵 깬 이준석, 이태원 사태 관련해 안전 대책 4가지 제시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압사 사고 위험을 방지할 '밀집지 안전 대책 4가지'를 SNS를 통해 밝혔다.


자신의 무고 혐의 사건을 경찰이 검찰에 송치하자 이를 부인하는 취지의 게시물을 올린 뒤 침묵을 지키다, 18일 만에 글을 썼다.


지난달 31일 이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너무 안타까웠다"며 "책임 소재를 묻는 일보다는 조금이라도 이런 상황을 방지하는 방법이 없을까를 고민했다"고 적었다.


인사이트이태원역 추모 현장 / 뉴스1


이 전 대표가 밝힌 4가지 안전 대책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는 '데이터 기반 서울 시내 지하철 무정차 운행'이다.


인사이트뉴스1


데이터 기반 서울 시내 지하철 무정차 운행...밀집 지역 대형스피커 설치


이 전 대표는 "통신사 기지국 밀집도 데이터와 교통카드 승하차 인원 통계를 바탕으로 사람의 의사 판단이 아니라 자동으로 무정차 운행을 시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태원역에서 지속해서 하차해 이태원으로 유입되는 사람의 수를 조기에 조절했다면 조금 상황이 완화되었을 것"이라며 "무정차 운행 등의 시행을 재난 문자를 통해 인근 사람들에게 자동으로 전파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지난달 29일 이태원 거리 / 뉴스1


두 번째는 밀집 지역에 설치하는 대형 스피커다.


이 전 대표는 "이번 사고에서도 앞에서 벌어지는 일이 뒤로 전파되지 못해 조기에 통로가 확보되지 못하고 사고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며 "사람들이 밀집된 지역에서는 고출력, 고성능 스피커로 PA(Public Address) 시스템을 CCTV가 설치된 기둥마다 더해 설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이준석'


지자체·경찰 권한 강화...지하철역 출구 인근에 공간 마련


세 번째는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의 권한 강화다.


이 전 대표는 "경찰과 지자체에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 시 일시적이고 즉각적인 영업 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법 개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이준석'


이어 "업장별로 틀어놓은 음악만 중지돼도 상황전파에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마지막 네 번째는 '지하철역 출구 인근에 공간 마련하기'다.


인사이트뉴스1


"출구 인근은 세종로 지하 주차장처럼 대규모로 개발해야 해"


이 전 대표는 "용산 기지 반환이 완료되면 녹사평역 3번 출구와 4번 출구 인근은 세종로 지하 주차장처럼 대규모 지하 주차장으로 공간을 할당해서 개발해야 한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태원로 전체와 보광로 일부를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차 없는 거리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태원 일대에 대한 대책으로 국한되어서도 안 된다. 정부와 정치권은 신속하게 대책의 수립과 필요한 법 개정을 해나가야 한다"고 해결책을 강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자신에 대한 성상납 의혹 폭로가 허위라며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을 고소한 이 전 대표를 13일 무고 혐의로 송치했다.


이 전 대표는 사람들이 의심하는 일은 결단코 없었음을 강조하며 경찰의 '검찰 송치' 결정을 비판했다. 


13일 글을 올린 것을 마지막으로 '4가지 방안' 글 게재 이전까지는 침묵을 지켜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