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이태원 참사 응급실 브이로그 생중계한 남자 간호사...누리꾼들에게 욕먹자 입장문 발표했다

이태원 한복판에서 대형 참사가 일어난 가운데 한 간호사가 응급실 상황을 브이로그로 올렸다가 비난을 받자 해명한 뒤 삭제했다.

인사이트병원 상황을 유튜브에 올린 대학병원 간호사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이태원 대형 참사가 일어난 가운데 한 남자 간호사가 응급실 상황을 브이로그로 올려 비난을 받았다.


영상을 삭제한 이 간호사는 얼마 후 입장문을 발표했다.


30일 한 대학병원 간호사 A씨는 유튜브에 '이태원 압사 사고' 관련으로 병원으로 달려가는 모습의 브이로그를 올렸다.


A씨는 영상에서 "벌써 네 번째 심정지 환자가 도착했다"라며 응급실의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영상 공개 직후 적절하지 않다는 댓글들이 달리자 영상을 삭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에 비난에 A씨는 해명문을 올렸다.


해명문에서 A씨는  "비난의 댓글이 많아서 속이 상한다. 동료 연락을 받고 무페이로 가서 3시간 동안 환자 살리고 퇴근한 다음 편집했다. 그런 거 찍을 시간에 환자 살리겠다고 하시는 분이 있어 말씀드리는데 환자가 있을 때는 영상을 찍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의사 욕하시는 분들 있는데 저는 간호사다. 저의 개인적인 판단으로 제작한 영상이다. 저는 의료인으로서 최선을 다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다. 불편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입장문 / 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올린 응급실 브이로그 영상은 공개되자마자 빠른 속도로 확산했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누리꾼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A씨를 나무라는 누리꾼은 "대형참사에 브이로그?", "진짜 미쳤다. 분위기 파악 못하네", "편집은 또 언제 했냐? 간호사 하지 말고 캠이나 켜라", "환자 생존 여부는 왜 말해주냐?"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실명 인증해야만 활동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는 의료계 종사자들의 반응도 엿볼 수 있었다.


'의사'인 한 누리꾼은 "야...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이걸 영상 찍고 올리는 건 대체 뭐냐? 조회수에 목멘 거 같다"고 말했다.


'간호사'인 한 누리꾼은 "이 사람하고 같은 병원이다. 난 타 부서인데 병원에서 소셜미디어 그렇게 하지 말라고 강조했는데 이걸 유튜브에 올려버리네... 참"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