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경찰들 뭐하고 이태원 안 갔냐" 비판 쏟아지자 현직 경찰이 공개한 어제 자 비상근무 상황

약 10만 명 모인 이태원에 200여명의 경찰이 배치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논란이 일었고, 이에 한 경찰이 논란에 관해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뉴스1


약 10만 명 모인 이태원...배치된 경찰 인력은 약 200명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어제(29일) 밤 이태원에 약 10만 명이 몰리면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는 마약·성범죄 등을 막기 위한 경찰 약 200명이 대기하고 있었다. 


이에 일부 시민은 인파에 비해 너무 적은 병력이 배치된 게 아니냐는 지적을 했다.


논란이 일자 한 경찰관이 인력을 투입하고 싶어도 투입할 수 없었던 상황이라고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뉴스1


30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경찰 까는 정치X들 극혐이네 진짜"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커뮤니티는 회사 메일을 인증해야만 글을 올릴 수 있는 커뮤니티다.


경찰인 글쓴이 A씨에 따르면 어젯밤 대부분 경찰은 광화문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시위를 막기 위해 종로구에 배치됐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태원 사태' 일어난 당일, 경찰 인력 약 1만 명은 광화문 시위 막고 있어 


A씨는 "어제 경찰 도심권 대규모 집회로 전날 지방 경찰까지 불러서 대비했다"며 물꼬를 텄다.


그는 "경찰관 최소 1만 명이 투입됐고, 휴무 최소화에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시위하는 거 통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무슨 수로 추가로 경찰을 배치 하냐?"고 덧붙였다.


인사이트한글날 광화문에 모인 보수단체 / 뉴스1


실제 대부분 경찰 인력은 광화문 시위를 막기 위해 종로구에 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30일 오전 10시 진행한 긴급대책회의 후 브리핑에서 "어제(29일) 서울 시내 곳곳에서 여러 소요와 시위가 있었기 때문에 경찰 경비병력이 분산됐던 측면이 있었다"고 했다.


인사이트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 뉴스1


전날 오후 1시부터 진행된 시위...이태원은 평상시와 비슷한 수준으로 병력 배치한 것


이어 "어제도 (광화문 시위에) 많은 시민이 모일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에 경찰 경비 병력 상당수는 광화문 쪽에 배치돼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태원은 (모일 것으로 예상된 인원이) 전의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 그쪽에는 평시와 비슷한 수준의 병력이 배치되었다"고 이태원에 많은 병력을 배치하지 않은 것에 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한글날 광화문 일대 / 뉴스1


한편 전날 광화문 세종대로 일대에는 오후 1시부터 시위가 시작됐다.


세종대로 일대에는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보수단체 자유통일당이 오후 1시부터 집결해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국민대회'를 열었다.


인사이트한글날 광화문에 모인 보수단체 / 뉴스1


광화문에 모인 인원은 약 6만 명...투입된 경찰 인력은 약 1만 명


또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모인 양대노총 공공부문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오후 2시부터 숭례문 인근 코리아나호텔 앞에서 '10·29 공공노동자 총력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두 곳에 모인 인원은 약 6만 명으로, 이곳에 투입된 경찰은 약 1만 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