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실종된 딸 휴대폰 비밀번호 좀 풀어달라"...'이태원 참사', 백발 아버지의 통곡

이태원 참사로 인해 가족과 연락이 두절된 시민들이 서울 한남동 주민센터에 모여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인사이트기도하는 시민들 / 뉴스1


대전에서 첫 차 타고 딸 찾으러 온 50대 부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이태원 참사로 인해 가족과 연락이 닿지 않는 이들이 주민센터에 모여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30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오늘(30일) 오전 9시께 서울 한남동 주민센터 지하 1층에는 비통함이 가득했다.


가족과 연락이 끊긴 이들은 오전 4시께부터 한남동 주민센터로 모여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 중 50대 A씨 부부는 대전에서 첫차를 타고 왔다며, 이제 막 스무 살 된 딸이 이태원에 왔는데 연락이 안 된다고 호소했다. 


부부는 올해 스무살 된 딸이 전날 "아빠, 나 오랜만에 서울 갔다 올게"라는 말을 남기고 이후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남동 주민센터에는 생사를 모르는 가족의 분실물을 들고 찾아온 이도 여럿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딸 휴대전화 비밀번호 좀 풀어 달라"며 오열하는 백발의 남성


60대 B씨는 "오전 5시께 경찰이 이태원에 있던 딸 휴대전화를 주워 연락이 왔다"며 "잠 한숨 못 자고 바로 왔는데 진이 다 빠지지만 그래도 살아만 있으면 좋겠다"며 오열했다.


파출소에서 딸 휴대폰을 받아 온 한 백발의 남성은 "휴대전화 비밀번호 좀 풀어 달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날 오전 9시께, 실종자 가족이 한데 모인 주민센터 지하 1층 대기석(약70석)에는 실종자 가족 약 30~40명이 앉아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등을 숙이고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보며 가족 소식을 기다리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20대 친구를 찾으러 나왔다는 C씨는 "친구의 여자친구가 심폐소생술(CPR)로 극적으로 살아 연락이 왔는데 그 친구는 연락이 두절됐다"며 "새벽부터 경찰서와 병원, 체육관을 다 돌았는데 친구가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실종자를 찾는 사람 중 외국인도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실종차 찾는 외국인 시민도 있어...한남동 주민센터는 현장 방문 신청을 받는 유일한 곳


20대 스리랑카 시민은 "친구가 (타지 생활로) 가족이 없으니 내게 연락이 온 것 같다"며 흐르는 눈물을 닦기도 했다.


한편 한남동 주민센터에는 이태원 참사 관련 실종신고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남동 주민센터는 센터 중 유일하게 현장 방문 신청을 받는 곳이다. 오전 11시 기준 누적 실종신고는 2249건으로 집계됐다. 


실종신고 전화 접수는 서울시 20개 회선 전화와 120 다산콜센터를 통해 받고 있다. 전화 접수는 '02-2199-8660', '02-2199-8664~8678', '02-2199-5165~5168'로 하면 된다.


주민센터 관계자는 "모든 회선에 통화가 물밀듯 밀려 통화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전화가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