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죽는구나 싶었다"...이태원 참사 겪은 누리꾼이 직접 밝힌 사고 시작 지점

이태원 참사 사고 당시 현장에 있었던 누리꾼의 글이 화제를 모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핼러윈을 즐기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몰린 이태원에서 어제(29일) 오후 최악의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 있었던 누리꾼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30일 트위터에는 당시 현장에 있었다고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방금 죽다가 나왔다. 이건 그냥 압사다"라고 긴박했던 상황을 전하며 "가파른 내리막 길에서 도미노마냥 소리지르면서 쓰러졌다"고 사고 당시 장면을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누리꾼은 "이렇게 무서운 적은 처음이었다. 계속 사람들이 밀고 넘어진 사람들이 밀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깔려 최대한 소지품을 잡고 버텼다"라고 했다.


그는  "죽는구나 싶어서 오열하면서 살려달라고 했더니 위에 있던 사람들이 끌어 올렸다"라고 적었다.


또한 경사로 좁은 골목에 사람들이 꽉 차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첨부하며 사람들이 넘어지기 시작한 부분을 자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한눈에 보기에도 경사가 심하고 사람이 가득 찬 모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한편 소방당국에 따르면 최소 사고 신고일시는 전날 오후 10시 15분쯤으로 파악됐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현재 사망자 151명, 부상자 82명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