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8 8℃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9 9℃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2 12℃ 부산
  • 12 12℃ 제주

"마감 시간이라면서 대피자들 내보냈다"...이태원 현장에 있던 시민들 분노한 이유

이태원의 식당과 업소들이 대피자들을 마감 시간이라며 거리로 내보내는 바람에 더 큰 피해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태원 사고 당시 있던 시민들..."식당들 마감 시간이라며 내쫓았다"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이태원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핼러윈 참사로 2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급하게 근처 가게로 대피해 시민들을 점주들이 마감 시간이라는 이유로 내쫓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한 시민은 사고 당시 주변 식당과 술집들이 대피자들을 돕는 데 비협조적이었다고 성토했다.


그는 "이태원 내 술집들이 길거리에 테이블을 내놓은 탓에 더 비좁아진 터에 들어오려는 사람과 나가려는 사람이 뒤엉켰다. 사람들이 쓰러지자 인근 가게로 대피했으나 마감 시간이라며 거리로 내보내는 바람에 더 큰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문 열어줬으면 한두 명 더 살릴 수 있었다...당시 시민들 반응


또 다른 시민 역시 "주변 클럽이랑 가게가 문 열어주면 (그쪽으로 대피해) 한두 명 더 살릴 수 있었을 텐데 못 들어오게 하더라"라고 지적했다.


당시 이태원에 있던 시민들은 주변에 있던 업소들이 문을 열어줬더라면 인명피해를 더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한다.


사고가 벌어진 후 처참한 광경에 일부 시민은 말을 잇지 못했다.


핼러윈을 맞아 남편과 이태원을 방문다가 사건을 목격한 한 부부는 거리에 쓰러져 있는 사람들을 보고 그대로 주저앉았다고 했다.


이들은 "50여 명이 넘는 사람이 누워있었는데 처참해서 볼 수가 없었다"라고 했다. 남편은 소방대원의 부탁을 받고 쓰러진 사람들의 팔다리를 안감힘을 다해 주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구조에 협조적이었던 업소들도 있었다


구조 협조적이지 않았던 업소들도 있었던 반면에 출입문을 개방하고 적극적으로 대피자들을 도운 업체들도 있었다.


이태원 인근에서 클럽을 운영하는  A씨는 "저희라도 문을 열지 않으면 더 큰 사고가 나니까 출입문을 개방했다"라고 했다.


이어 "저희 직원들이 모두 나와 깔린 사람들을 당기며 구조했다. 깔린 사람들이 (구조하는 사람들의) 팔다리를 붙잡으며 살려달라고 하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