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이태원 '압사 사고' 희생자 추산 어려워...소방 관계자가 전한 현장 상황

현장에 출동해 있는 소방 관계자에 따르면 희생자 추산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한 골목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대응 3단계를 발령했다. 


지난 29일 밤, '핼러윈 파티'가 벌어졌던 용산구 이태원 골목에서 대형 참사가 벌어졌다. 


인사이트뉴스1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서울 전역' 소방관들을 이 현장으로 출동시켰다. 


사건 현장 곳곳에서 심폐소생술(CPR)이 실행되는 가운데, 심정지 환자는 100명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소방당국은 이보다 더 많은 희생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너무 다수라 제대로 확인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현장 통제가 전혀되지 않는 상황을 지나, 통제가 된 뒤 집계가 시작되면 더 많은 희생이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시민들의 전언도 충격적이다. 사건 현장 인근에 있던 시민들에 따르면 현장에는 벌써 모포가 덮인 시신들이 줄지어져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서울경찰청cctv


한편 이날 사고 발생을 보고 받은 윤석열 대통령은 관계부처에 신속하게 대응하라는 지시를 하달했다. 


유럽출장을 가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도 현지 스케쥴을 모두 취소하고 급거 귀국길에 올랐다. 


이날 오후 10시 전후로 이태원 한 골목길 일대에서 호흡곤란 등으로 인한 신고가 쏟아졌다.


인사이트사진=서울경찰청cctv


신고일시는 오후 10시 15분께다.


정확한 인명 피해 규모 등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지만, 첫 신고 당시보다 피해 사례가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