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만에 6개 도시 뚫렸다"...외국인에 '그라피티' 습격 받은 지하철 전동차들

인사이트KBS '뉴스 5'


외국인들, 무단 침입해 지하철에 그라피티 그리고 도주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해외에서나 볼 법한 지하철 그라피티가 국내에서도 속속 포착되고 있다.


27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새벽 3시께 인천시 남동구의 한 지하철 차량기지에서 A씨 등 외국인 2명이 전동차에 그라피티를 남기고 도주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뉴스 5'


일부러 고압 전류 끊기는 시간 노려 범행


이들은 철로 주변 고압 전류가 끊기는 심야 시간대를 이용했다.


보안 시설인 차량기지에 침입한 후 울타리와 철조망을 절단해 전동차 1량 차체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영단어 'WORD'를 그리고 도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뉴스 5'


그라피티, 서울·인천 등 대도시에서 잇따라 발견돼


이런 그라피티는 인천을 포함해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지난달 12일부터 약 2주간 무려 전국 6개 도시 지하철 차량기지의 전동차 8대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경찰은 그라피티의 모양, 침입 수법 등이 유사한 점으로 보아 같은 일당의 범행인 것으로 보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


현재 경찰은 건조물 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A씨 등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등 국제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


네이버 TV 'KBS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