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2 -2℃ 인천
  • -4 -4℃ 춘천
  • -3 -3℃ 강릉
  • -2 -2℃ 수원
  • -3 -3℃ 청주
  • -3 -3℃ 대전
  • -3 -3℃ 전주
  • 0 0℃ 광주
  • -1 -1℃ 대구
  • 2 2℃ 부산
  • 3 3℃ 제주

아내와 두 아들 살해하고 모른척 신고한 '광명 세모자 살인범'의 범행 과정

경기 광명시에서 자신의 아내와 두 아들을 살해한 40대 남성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경기 광명시에서 자신의 아내와 두 아들을 살해한 40대 남성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그의 계획 범행 정황도 드러나는 중이다. 


지난 26일 오후 살인 혐의를 받은 40대 남성 A씨를 긴급 체포한 광명경찰서는 이날 피의자 조사를 마친 후 그를 시흥경찰서 유치장에 입감했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과 소방당국의 말을 종합하면 사건은 이날 오후 11시 27분, A씨의 신고로 인해 처음 알려졌다. 


A씨는 119에 신고해 "외출 후 귀가하니까 가족들이 죽어 있었다"며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심정지 상태에 있던 A씨의 아내와 두 아들을 발견했다. 당시 세 사람의 목 부위에는 자상과 함께 과다출혈 정황이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으로 현장에 출동해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외부로부터의 침입 흔적을 찾았으나 뚜렷한 물증은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이 A씨를 특정할 수 있었던 건 CCTV에 잡힌 그의 행적 때문이었다. 수사를 진행하던 경찰은 26일 오전 11시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와 버려진 옷 등을 발견했다. 


이 옷들은 A씨가 입고 외출했던 것으로 CCTV에 포착된 것과 같았다. 경찰은 A씨가 외출할 때와 다른 옷을 입고 귀가한 것을 수상히 여겨 이를 토대로 그를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은 A씨가 범행 전 집 안에 있던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먼저 아파트 1층으로 유인했다. 


아내가 1층으로 내려온 사이 A씨는 집으로 올라가 첫째 아들을 살해했고, 다시 집으로 돌아온 아내를 살해한 뒤 둘째 아들을 차례로 살해했다. 


경찰은 A씨가 아파트 입구를 통해 들어오는 모습이 주변 CCTV에 잡히지 않은 점을 미뤄 아내가 1층에 내려왔을 때 CCTV가 설치되지 않은 아파트 뒤쪽 창문을 통해 건물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갈 때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나갈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약 1시간이 지난 뒤인 9시께 A씨는 자택 인근의 PC방을 찾았다. 2시간 동안 PC방에서 머물다가 귀가해 신고했다. 


A씨는 26일 오후 경찰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송되면서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보이며 계획범행인지를 묻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최대한 처벌을 받겠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어떤 부분이 죄송한 것이냐는 질문에 A씨는 "제가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미안해, 내가 잘못했어"라고 했다. 


경찰은 범행 당시 그가 약물이나 술에 취한 상태가 아니었다는 점, CCTV를 피해 집으로 드나들었다는 점, PC방에 체류했던 점 등을 미뤄 계획범죄의 알리바이를 만들려고 했던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가정 불화로 인해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2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세 모자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고,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