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역 4번 출구 앞 횡단보도서 '무단횡단 장난' 친 대학생들을 찾습니다"

인사이트네이트판


횡단보도에서 무단횡단 장난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횡단보도에서 무단횡단하며 장난치는 대학생의 모습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도와주세요 무단횡단 장난하는 대학생 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공개됐다. 


작성자 A씨는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하며 "지난주 금요일 21일 저녁 7시 40분 인천 송도 인천대역 4번 출구 근처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네이트판


이어 "대학생들이 무단횡단을 하는 척하며 차를 급정거시키고 도망가는 장난을 치는 모습"이라고 했다. 


A씨는 "일행은 총 3명으로 과잠을 입은 학생이 친구 중 한 명을 먼저 횡단보도로 민다"고 했다. 


인사이트네이트판


과잠 입은 학생들 운전자 놀리는 듯 장난치기도


그러면서 "밀린 친구가 횡단보도 바로 앞에서 멈추자 과잠을 입은 친구가 자신이 횡단보도로 뛰어들어 달리는 차를 급정지시키고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이에 운전자가 창문을 열고 화를 내자 놀리듯이 무릎을 꿇고 비는 척을 했다는 설명이다. 


이들의 위험한 장난은 같은 지역 다른 곳에서도 목격됐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A씨는 "다 큰 대학생이 어찌 이런 장난을 치는지 알 수 없으나 차대차 직접적인 사고가 아니어서 경찰에게 수사권이 없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제가 직접 찾아 나서려 한다. 이 친구들 덤프트럭이었어도 이런 장난을 쳤겠나"라며 황당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어떻게든 처벌 받게 할 것"


그는 "자기들도 자칫 다칠 수 있고 운전자들을 위험한 사고로 몰 수 있는 이런 장난, 이 대학생들은 장난의 위험성을 모르는 거냐"고 분노했다. 


또 "다른 날 언제 어디서 또 장난을 쳤을지 또는 치게 될지 모를 일이다. 어떻게든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GIPHY


함께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는 횡단보도에 서 있던 한 남성이 달려오는 차량을 향해 뛰어드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제발 생각 좀 하고 살자", "대체 왜 저러는 거냐", "저러나 사고 나면 누굴 원망하려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