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ATM기 어르신에게 '양보'한 청년이 경찰에 긴급체포돼 끌려간 충격적인 이유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5만 원을 어딘가에 계속 송금하고 있던 수상한 청년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어르신에게 ATM 이용 차례를 양보한 청년. 


노인 공경으로 칭찬 받을 사람이지만, 경찰에 붙잡히고 말았다. 도대체 무슨 이유였을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25일 경찰청은 지난 7월 29일 경기도 한 아파트 단지 ATM 부스에서 20대 남성 A씨를 검거한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A씨는 아파트 단지에 있는 ATM 부스에서 돈을 송금하고 있었다. 부스는 한 명만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공간으로, 한 명이 볼 일을 마쳐야만 다음 사람이 쓸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부스에서 볼일을 보는 도중, 화물차 기사로 일하고 있는 70대 남성 B씨가 현금을 찾기 위해 ATM 부스에 들렀다. 


B씨는 A씨가 부스를 이용하고 있었기에 밖에서 차례를 기다렸다. 그런데 들어가서 볼일을 보고 있는 A씨가 한참을 나오지 않았다.


A씨도 눈치가 보였는지, B씨에게 "먼저 사용하시라"고 차례를 양보했다. B씨는 A씨가 양보한 덕에 볼일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뭔가 수상했다. A씨가 5만 원권을 어딘가에 계속해서 송금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알고 보니 '보이스피싱 수거책'...조직에게 돈을 송금하고 있었던 것


또 A씨 옆에는 검은 가방이 있었다. B씨는 A씨를 수상하게 여겨 ATM 부스에 들어갔을 때 쌓여있는 명세표를 하나를 몰래 가지고 나왔다.


명세표를 가지고 나온 B씨는 깜짝 놀랐다. 수령인 이름이 한국인이 아니라 중국인이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검거 당시를 재연한 영상 / 뉴스1


수상함을 느끼던 끝에 결국 B씨는 파출소로 연락했다. 이내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체포했다.


알고 보니 A씨는 보이스피싱 수거책이었다. A씨는 '저금리 대출을 해줄 테니 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상환하라'는 말에 속은 피해자의 3천만 원을 조직의 계좌로 송금하고 있었던 것이었다.


경찰은 A씨를 사기 등 혐의로 입건하고, 현장에서 압수한 2100만 원을 피해자에게 돌려줬다. 이미 송금된 900만 원에 대해서는 계좌 추적 등의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검거 당시를 재연한 영상 / 뉴스1


수거책을 검거하는 데 도움을 준 화물차 기사에게 표창장과 보상금을 수여한다고 한 경찰


또 검거에 큰 도움을 준 B씨에게 '피싱 지킴이'로 선정하고, 표창장과 신고 보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거책 검거에 도움을 준 B씨는 "피해자들이 몰라서 당하는 게 아니다"라며 "그 순간에는 판단 능력이 없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한테만 피해 없으면 그만이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래도 무조건 잘못된 건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