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명서 아내·두 아들 살해 혐의 40대 '긴급체포'

인사이트

광명의 한 아파트에서 엄마와 아들 두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 뉴스1


광명 세가족 살인 사건 용의자 체포...범행 자백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경찰이 광명에서 아내·두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40대 남성을 긴급체포했다.


26일 경기 광명경찰서에 따르면 경기도 광명시 한 아파트에서 엄마와 두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수사에 나섰던 경찰이 40대 남편 A씨를 살해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사건은 전날인 25일 오후 11시 27분쯤 광명시 소하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외출 후 집에 돌아오니 아이가 죽어 있었다"며 119에 신고를 했고, 이에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이 집 내부에 들어갔을 때 A씨의 아내와 두 아들 등 모두 3명이 숨져 있었다. 


시신에는 목 부위에 흉기로 추정되는 도구에 의한 상흔이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3명의 사인을 과다출혈로 인한 심정지로 추정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범인은 신고한 아빠...CCTV에 포착된 행적으로 추적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장 인근 CCTV 영상 및 A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이다가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이 A씨를 특정할 수 있었던 건 CCTV에 잡힌 그의 행적 때문이었다. 


수사를 진행하던 경찰은 26일 오전 11시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와 버려진 옷 등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옷들은 A씨가 입고 외출했던 것으로 CCTV에 포착된 것과 같았다. 


경찰은 A씨가 외출할 때와 다른 옷을 입고 귀가한 것을 수상히 여겨 이를 토대로 그를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1년여 전 회사를 그만두고 별다른 직업 없이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직 후 가정불화...살해 후 PC방에 있다가 돌아와 경찰에 신고


이후 아내와 다투는 날이 많았고, 이혼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후 집을 나갔다가 흉기와 옷을 버리고 인근 PC방에 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오후 11시 27분쯤 집으로 돌아와 가족이 죽어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생활고에 따른 범행으로 일부 진술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기 때문에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