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운전자 SUV차량, 천호역 상가로 돌진...1명 사망·2명 부상 (+현장 목격자 반응)

인사이트현장 사진 / 사진 제공 = 제보자


보도에서 자전거 타던 60대 여성, 보도로 돌진한 차량에 치여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서울 강동구 천호역을 지나던 SUV 차량이 인도로 돌진한 뒤 상가까지 들이 받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차량은 인도에 있던 사람 3명을 들이받았고,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크게 다쳤다. 


해당 사고 가해 운전자는 60대 운전자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25일 강동경찰서는 사고를 낸 60대 남성 운전자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혐의는 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다.


사고는 이날 오후 8시께 강동구 천호역 5번 출구 인근에서 발생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A씨는 5번 출구 인근에서 운전 중, 앞에 있던 승용차를 들이받고 보도로 돌진했다.


그가 돌진한 곳에는 자전거를 타고 가던 60대 여성이 있었고, 이 여성은 A씨 차량에 치이고 말았다.


인사이트현장 사진 / 사진 제공 = 제보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져...돌진한 차량에 탑승한 2명도 경미한 부상


사고 후 피해자는 인근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다. 하지만 끝내 숨지고 말았다.


A씨 차에 타고 있던 탑승자 2명도 경미한 상처를 입었다. 근처에 있던 옷 가게 유리창도 파손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고를 낸 A씨는 경찰 진술에서 "차량이 급발진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서 알코올은 감지 되지 않았다"며 "운전 부주의로 인한 사고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제보자는 인사이트에 "현장에 유리 파편이 널브러져 있었다"라며 "피가 얼마나 많이 났는지 바닥 곳곳에 피가 흥건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현장 사진 / 사진 제공 = 제보자 A씨


최근 고령 운전자로 인해 발생한 사고가 늘고 있다.


고령 운전자 사고가 최근 늘고 있어...얼마 전에는 휴게소로 돌진하는 사고도 있어


지난 19일에는 60대 여성 운전자가 휴게소에 아주 빠른 속도로 진입해 시민 한 명이 숨지는 사고도 있었다.


당시 운전자는 졸음운전도, 음주운전도 아니었다. 경찰은 운전 미숙·급발진 등 다양한 상황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분석시스템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가 교통사고를 낸 건수는 4년(2015~2019년)간 무려 144%(2만 3063건에서 3만 3239건으로) 증가했다.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는 운전자뿐 아니라 주변 시민에게도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운전 실력이 미숙하다는 생각이 들면, 직접 운전은 자제하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