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6 -6℃ 인천
  • -15 -15℃ 춘천
  • -6 -6℃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7 -7℃ 대전
  • -7 -7℃ 전주
  • -4 -4℃ 광주
  • -5 -5℃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북한, 서해 상으로 '포' 100발 쏴"...떨어져서는 안 되는 '이곳'에 떨어졌다

북한이 19일 오후에 서해 해상완충구역으로 또 포병 사격을 감행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어제 심야에 포를 대량으로 쐈던 북한이 '또' 포격도발을 감행했다. 


오늘(19일) 오후 북한은 서해 해상완충구역으로 다시 한번 포병 사격을 개시했다. 


19일 합동참모본부(합참)는 북한이 이날 낮 12시 30분께 황해남도 연안군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100여 발의 포병 사격을 한 것을 관측해 조치했다고 발표했다.


합참에 따르면 낙탄 지점은 9·19 합의에 따른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완충구역 이내였다. 우리 영해로 낙탄된 포는 없었다.


인사이트뉴스1


군은 북한의 포병사격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이다"라고 알리며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내용이 담긴 경고통신을 수 차례 실시했다.


하지만 이 통신에 대한 북한의 응답은 없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합참은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합참은 북측에 엄중 경고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우리 군 당국의 발표 직전, 조선중앙통신은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이 전한 내용을 보도했다.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날 "오늘 오전 8시 27분경부터 9시 40분사이에 아군 제5군단 전방 전연(전방)일대에서 적들이 또다시 10여 발의 방사포탄을 발사하는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였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우리 군이 먼저 도발을  감행했다고 선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변인은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오늘 오전에 제기된 적정에 대처하여 아군 동부 및 서부전선부대들에 다시 한번 동, 서해상으로 위협 경고사격을 진행할 데 대한 지시를 하달하였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북한은 지난 18일 오후 10시께부터 동·서해 2곳에서 해상완충구역으로 250여발 포격을 가했다.


지난 14일에는 오전 1시 20분께와 오후 5시께 총 5곳에서 동·서해 완충구역으로 총 560발 넘는 포격을 했다. 


이는 명백한 9·19 군사합의를 위반행위였다.


인사이트뉴스1


북한이 9·19 합의를 위반한 대표적 사례는 2019년 11월 창린도 해안포 사격, 2020년 5월 중부전선 비무장지대 감시초소(GP) 총격 등이 있다.  


과거 사례에 지난 14일 이후 이날까지 8건이 더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