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尹대통령 "영유아는 집에만" "6개월이면 걸어는 다녀"...부모들 '실소'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말을 한 당일, 어린이집에 방문해 미비한 준비 모습을 보여줬다.

인사이트어린이집에서 열린 간담회 / 뉴스1


어린이집에서 진행된 간담회...윤 대통령 "아기들도 여기를 오는구나...걔네들은 뭐해요?"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세종시 한 어린이집에 방문해 영유아 가족·보육 관련 종사자들과 함께 간담회를 펼쳤다.


지난 28일 YTN 보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27일 세종시 한 어린이집을 찾았다.


어린이집에서 윤 대통령은 보육교사와 대화를 나누던 중 "난 아주 어린 영유아들은 집에서만 있는 줄 알았더니, 아기들도 여기를 오는구나. 두 살 안 되는 애들도"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이 한 말을 들은 보육 교사는 윤 대통령에게 "6개월때부터 온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윤 대통령은 "그래도 뭐, 걸어는 다니니까. 걔네들은 뭐해요?"라고 물었다.


이런 윤 대통령의 발언은 파급력이 꽤 컸다. 


인사이트뉴스1


누리꾼 "어린이집 방문하면서 아무런 준비 안 해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시민들은 "왜 6개월 차부터 어린이집을 가는지 한 번도 생각조차 안 해본 것 같다"라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또 "아기들에 관해선 솔직히 자식이 없으니 모를 수 있긴 하지만 대통령으로서 저 자리에 방문한 것이라면 적어도 몇세 아이가 있는지, 어떤 운영방식인지, 왜 가는지는 알고 가야 하는 게 맞다"라는 지적도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한 시민은 "영유아에 대해 저리 관심이 없는데 영유아 복지가 좋아질지 의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참여한 간담회를 본 박민아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는 "어린이들은 정권 홍보에 들러리가 아니다. 쇼는 그만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출생·인구문제 해결 언급한 윤 대통령...어린이집 등원 기준도 몰라


박 공동대표는 "영유아 보육기관을 방문하면서 그 곳을 이용하는 아동들의 연령이나 보육 상황에 대한 기본적 이해도 없음을 자랑스럽게 드러낸 윤석열 대통령의 태도에서 인구 소멸로 향해가는 국가적 위기의식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라고 꼬집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출산율 급락을 언급했다. 저출생 등 인구 문제가 심각하다며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후 어린이집을 방문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그런데도 당일 현장에서는 아무런 준비를 하고 가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윤 대통령은 어린이집에서 부모급여 도입과 보육교직원 처우개선 등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양육 부담 완화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사이트뉴스1


국정과제로 '유보통합(유아교육+보육)'언급하기도 해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는 지난 29일 한국보육진흥원과 함께 '보육교사 분야 제도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첫 전문가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국정과제인 '유보통합(유아교육+보육)'이 언급됐고, 이를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