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6 -6℃ 인천
  • -15 -15℃ 춘천
  • -6 -6℃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7 -7℃ 대전
  • -7 -7℃ 전주
  • -4 -4℃ 광주
  • -5 -5℃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오늘(30일) 인천대교서 '블랙박스' 없이 발견된 차량...운전자도 실종

한 운전자가 새벽에 인천대교 위에 차를 세워두고 사라져 해양경찰이 경비함정과 연안 구조정 등을 투입해 행방을 찾는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천대교 위에서 발견된 차량, 운전자 행방 묘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운전자가 새벽에 인천대교 위에 차를 세워두고 사라졌다. 해양경찰이 행방을 찾는 중이다. 


30일 인천해양경찰청은 이날 오전 4시 19분쯤 인천 중구 인천대교 영종도 방향 6.4km 지점에서 "갓길에 있는 차량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에 따르면 차량은 인천대교 위에서 발견됐다. 차량 안에는 A씨의 신분증이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확인 결과 실종자는 30대 남성이었다. 다만 A씨가 타고 있던 차량에 블랙박스가 설치되지 않아 그가 실종 전 무슨 행동을 했는지는 아직 알아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경찰은 경비함정과 연안 구조정 등을 투입해 A씨의 행방을 찾고 있는 중이다. 


해양경찰은 A씨가 추락했을 가능성을 고려해 인근 해상에서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편 인천대교에서는 지난 7월에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다. 


지난 7월 15일 오전 20대 여성 B씨가 갓길에 차를 세워둔 채 사라져 "운전자는 없는 승용차가 정차 중"이란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해경은 CCTV 영상을 토대로 B씨가 바다에 투신한 것을 확인하고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천대교는 하중 문제로 안전난간이 설치되지 않아 투신 사고가 잦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4월에도 30대 남성이 차를 세워두고 투신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인천대교 주탑 인근 교량 도로 높이가 아파트 30층 수준인 74m로 생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해진다. 


갓길에 정차하거나 행인이 보이면 인천대교 사황실에서 비상벨이 울리고 순찰차가 즉시 출동하도록 하지만 차에서 내려 투신할 경우 시간이 짧아 제지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