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바지 차림으로 모습 드러낸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인사이트서울 관악구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사건 용의자 A씨가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 뉴스1


'신림동 고시원 여주인 살해' 혐의 30대 용의자가 모습 드러내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서울 신림동 소재의 한 고시원의 주인인 7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용의자가 모습을 드러냈다.


강도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A씨는 29일 오후 2시 2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관악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했다.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검정색 후드, 남색 잠옷 바지를 입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검정색 후드에 남색 잠옷 바지 착용


"유족들에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A씨는 작은 목소리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왜 살인까지 저질렀느냐", "계획적 범행이었나", "월세도 깎아줬다는데 미안한 마음 없는지" 등 이어진 질문에는 응답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A씨는 자신이 거주하던 고시원의 건물주인 70대 여성을 살해하고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경찰은 지난 27일 낮 12시 50분쯤 관악구 신림동 소재 4층짜리 고시원 방에서 피해자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같은 날 밤 10시쯤 서울 강동구 소재의 한 사우나에서 A씨를 붙잡았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