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0 20℃ 인천
  • 21 21℃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0 20℃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19 19℃ 광주
  • 27 27℃ 대구
  • 23 23℃ 부산
  • 21 21℃ 제주

"손에서 땀 줄줄 났다"...카타르 월드컵 대비 경기 '한국vs코스타리카' 결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이 종료됐다.

인사이트쿠팡플레이


한국 vs 코스타리카...평가전 종료, 결과는?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이 종료됐다.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을 대비한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이 열렸다.


이날 한국은 김승규, 김진수, 김민재, 정우영, 황인범,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김영권, 권창훈, 윤종규가 선발로 출전했다.


인사이트쿠팡플레이


전반전은 한국이 경기를 끌고가는 듯 했다.


손흥민 등 에이스 선수들이 슛을 쏟아부었고, 코스타리카는 좀처럼 공을 잡지 못했다.


첫골은 전반 28분, 황희찬의 발끝에서 나왔다.


인사이트쿠팡플레이


전반전 1-1 종료...아쉬운 측면 수비


황희찬은 윤종규가 오른쪽 측면에서 내준 패스를 받아 왼발 중거리 슛을 날렸다.


그러나 곧 코스타리카의 만회골이 터졌다.


코스타리카의 베네테가 전반 40분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은 이렇게 1-1로 종료됐다.


인사이트쿠팡플레이


후반전에서도 우리 선수들은 공격을 이어갔다.


또한 전술에도 변동이 있었다. 선발이었던 김진수, 정우영, 권창훈, 김영권, 황의조가 빠지고 홍철, 손준호, 나상호, 정우영, 권경원이 투입됐다.


그러나 후반 18분 코스타리카의 역전골이 들어갔다.


인사이트쿠팡플레이


후반 손흥민의 프리킥 골...2-2 무승부 마무리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손에 땀을 쥐는 경기가 이어졌다.


손흥민 등이 연달아 슈팅했지만 골기퍼의 선방에 막히거나 골대를 맞는 등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그러던 중 코스타리카 골기퍼가 박스 밖에서 공에 손을 대며 반칙을 했다.


인사이트쿠팡플레이


이 기회를 손흥민이 놓치지 않고 프리킥 골을 성공했다.


추가 득점을 노렸으나 결국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인사이트쿠팡플레이


한편 이번 경기는 9월 A매치 2연전 중 첫 번째 경기로 대표팀에게 매우 중요한 시기라 할 수 있다.


11월에 펼쳐지는 출정식을 겸한 평가전에는 해외파 소집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번 2연전이 월드컵 전에 국내파와 해외파가 함께 합을 맞출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벤투 감독은 "9월 A매치에서 다양한 실험을 할 것이다"며 "서로 다른 전술을 활용해 월드컵을 준비할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체적인 경기 운영이나 스타일에서는 변화가 없다"며 "우리의 축구를 하면서 원하는 결과를 얻어낼 것이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