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대통령실 "尹, '바이든' 아닌 'OOO' 이라 말했다...우리 국회 향한 발언"

대통령실은 오후 늦게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입장을 내놨다.

인사이트

YouTube 'MBC News'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 논란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국 뉴욕을 방문한 가운데 '비속어'가 섞인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당시 윤 대통령은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 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가 종료된 후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기다렸다.


인사이트YouTube 'MBC News'


이후 스탠딩으로 48초간 환담을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외교 무대에서 비속어를 사용한 것은 거의 유래가 없기에 우려가 이어졌다.


YouTube 'MBC News'


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해"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오후 늦게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입장을 내놨다.


지난 22일 김은혜 홍보수석은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닌 우리 국회를 향한 발언이었다고 바로잡았다.


김 수석은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김은혜 홍보수석 / 뉴스1


발언 경위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저개발 국가 질병 퇴출을 위한 1억 달러의 공여를 약속했다"며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더불어민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진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김 수석은 설명했다.


이어 "(해당 발언을)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라고 돼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대통령실 홈페이지


김 수석은 해당 발언이 우리 국회를 향한 발언이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도 답했다.


또한 야당을 향해 김 수석은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파의 이익을 위해 국익을 희생시킬 수 없다는 것을 누구보다 국민이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대통령실 홈페이지


윤석열 대통령 발언, 외신에서 'F 워드'로 보도


한편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은 외신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AFP는 윤 대통령 발언 중 비속어 'XX'를 'FXXXers'라고 번역해 논란을 전했다.


이 단어는 사전에서는 '바보 같은 놈, 싫은 사람'이라고 번역되나 실제 사용 의미가 매우 안 좋게 인식되고 있다.


인사이트대통령실 홈페이지


AFP는 이와 함께 "이미 낮은 지지율과 씨름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핵심 동맹 미국에 대한 폄하 발언이 마이크에 잡힌 뒤 다시금 곤경에 빠졌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역시 "두 정상은 이번 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공식 회의를 열기로 일정이 잡혀 있었다"라며 "(하지만) 대신 감염병 퇴치를 위한 자금을 모으는 자선 행사에서 담소를 나눴다"라고 전했다.


이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윤 대통령 발언은 비공식적이고 검증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전한 뒤 "윤 대통령의 즉흥적 발언은 한국 야당 의원들의 조롱에 직면했다"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