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5 5℃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7 7℃ 수원
  • 6 6℃ 청주
  • 7 7℃ 대전
  • 8 8℃ 전주
  • 9 9℃ 광주
  • 8 8℃ 대구
  • 9 9℃ 부산
  • 10 10℃ 제주

"택배 24억·카펫 8천만 원"...대통령실 이전 비용 또 공개됐다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한 예산이 앞서 발표했던 금액보다 훨씬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뉴스1


대통령실 이전 관련해 예산 '34억원' 추가로 파악됐다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대통령실 이전을 위해 소요되는 예산이 앞서 발표했던 금액보다 훨씬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YTN 보도에 따르면 국빈 환영장에 설치되는 레드 카펫을 새로 만드는 비용 8000만원을 비롯해 밝혀지지 않았던 대통령실 이전 관련 예산 34억여원이 추가로 파악됐다.


이 중에는 대통령 경호처가 대통령실에 반입되는 택배를 검색하는 건물을 새로 짓기 위해 사용하는 예산 약 25억원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스1


통합검색센터 예산 24억 7000만원...3월 대통령실 이전 발표 때 반영되지 않은 부분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대통령 경호처 시설 신축 예산안에 따르면 용산 대통령실로 반입되는 택배와 우편물을 검색하는 '통합검색센터'를 새로 짓는 예산으로 24억 7000만원이 편성됐다.


지금까지는 임시 컨테이너 건물에서 폭발물이나 화학 약품이 반입되는지를 수작업으로 확인하고 있는데 공간이 너무 협소해 새로 지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해당 편성안은 지난 3월 대통령실 이전 발표 때 반영되지 않았던 부분이다.


기획재정부는 이외에도 외신 방문이나 국경일 등 정부 행사로 대통령실 경내에 국빈 환영식장을 설치할 때 카펫 제작 비용으로 8000만원을 예산안에 반영했다.


인사이트뉴스1


'1주년 기념 행사비' 5억원, '국민개방 홈페이지 제작비' 4억 7천만원 등 포함돼


예산안에는 대통령실 이전 1주년 기념 행사비 5억원, 청와대 국민개방 홈페이지 제작 비용 4억 7100만원, 서고 부적을 이유로 대통령기록물 수집차량 대여 비용 1100만원도 포함됐다.


이를 종합하면 새로 파악된 대통령실 이전 예산은 약 34억원에 달한다.


대통령 이전 결정 당시 496억원으로 이전 비용이 확정됐지만 영빈관 신축 논란 이후 각 상임위별로 예산안에 대한 집중 검증이 이뤄지면서 점점 불어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 논란 많던 '영빈관 신축 계획' 전면 철회


한편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했다.


16일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이)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를 국민에게 돌려드린 후 대통령실의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