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월미도는 싼 거였네"...충격이라는 '강릉 횟집' 23만원짜리 상차림 어떻길래

깅원도 강릉에 놀러가서 회와 꽃게탕 23만원어치를 샀다는 고객이 상차림 사진을 찍어 올리자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월미도 횟집서 포장한 회 / 보배드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인천 월미도의 한 횟집이 이른바 '바가지 상술'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회가 담겨 있었는데 이 회가 9만원을 주고 포장한 거라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공분을 샀다. 


이런 가운데, 새로운 횟집 후기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엔 강원도 강릉이다. 


인사이트A씨가 공개한 사진 / 보배드림


지난 18일 '보배드림'에는 '월미도 9만원 상차림 싼 거였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15년 만에 강릉 와서 기분이 좋아 식당에 들어갔더니 가격에 '헉'하고 상차림에 놀라웠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그는 광어회와 꽃게탕 대(大) 사이즈를 각각 15만원, 8만원을 주고 시켰다. 


인사이트보배드림


그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장류를 제외한 밑반찬은 7가지 정도로 추정된다. 음식값은 23만원에 이르지만 이에 비해 상차림이 부실하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검색 한 번 안 해보고 아무 데나 들어가서 저렇게 먹은 건 잘못한 게 맞다"면서도 "상식이란 게 있지 않나. 요즘 욕먹는 월미도 등도 뭔가는 더 나온다"고 했다. 


누리꾼들 또한 "저게 23만원 상이라니", "유명 관광지에서는 음식을 먹으면 안 되는 건가", "심각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월미도 횟집서 포장한 회 / 보배드림


앞서 인천 월미도 횟집에서도 바가지 상술 논란이 불거졌다. 


서울에 거주한다는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상추에 회 몇 점이 올라가 있는 스티로폼 포장 용기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이 회를 9만원 주고 샀다고 밝혔다. 


해당 글에는 "월미도에서 회를 포장해서 먹느니 대형마트 수산물 코너 가서 먹겠다". "아직도 저런 장사꾼이 있다니"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횟집에서 공개한 9만원 상차림


인사이트횟집에서 공개한 사과문


이후 주요 관광지에서 고질적으로 지적되던 바가지 상술과 관련해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지속되자 월미도 횟집 아들이라고 밝힌 이는 사과문을 게재하고 "변명의 여지 없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며 "관광지 특성상 수요가 많지 않고 신선함을 유지해야 하는 품목으로 앞으로는 포장 판매를 하지 않겠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포장 손님이 한 달에 한 명 있을까 말까 해 제대로 된 포장 용기도 구비돼 있지 않았다"며 "공익을 위한 제보인 만큼 나은 서비스로 운영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