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여교사 옆에 누워 폰 들이댄 남학생 휴대폰 복구했더니...'충격 반전'

홍성에서 수업 중인 여교사 옆에 누워 휴대전화로 사진을 촬영하는 듯한 남학생의 휴대전화를 조사한 결과가 공개됐다.

인사이트수업 도중 드러누워 여교사를 촬영한 남중생 / 온라인 커뮤니티


여교사 뒤에서 휴대전화 만지며 사진 촬영하는 듯한 모습 보여 '논란' 됐던 남학생...조사 결과는?


홍성에서 수업 중인 여교사 옆에 누워 휴대전화로 사진을 촬영하는 듯한 남학생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교사를 촬영한 물증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충남도교육청 등은 경찰이 해당 중학생의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복구) 작업을 벌인 결과 교사 영상 촬영 흔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교육 활동 침해 사건이 터진 사안에 대해 홍성의 모 중학교와 촬영 혐의를 받던 학생은 홍성경찰서에 휴대전화 포렌식을 맡긴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학교 관계자, "학생은 교사를 촬영한 것이 아니라 SNS 영상을 시청하고 있었을 뿐"


홍성경찰서는 조만간 포렌식 결과서를 중학교에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교육청 관계자는 매체에 "학교가 경찰로부터 포렌식 결과를 비공식적으로 통보받았다"며 "학생의 휴대전화에서 교사 촬영 물증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학교 관계자는 "당시 교단에 누워있던 학생의 휴대전화 화면을 교실 오른 편에 앉아 수업을 듣던 학생들이 볼 수 있었다"면서 "해당 학생들의 진술서를 받은 내용을 통해 '학생이 당시 틱톡을 시청하고 있었을 뿐 촬영은 없었다'는 내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홍성경찰서는 "아직 수사가 모두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휴대전화 포렌식 완료 여부, 포렌식 내용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월 말 충남 홍성의 모 중학교 교실에서 교단에 누워 휴대전화를 들고 있는 한 학생의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커졌다.


충남도교육청과 해당 학교가 동영상에 나온 교사와 학생을 대상으로 1차 조사를 벌인 결과 양쪽 모두 "교사를 촬영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인사이트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 뉴시스


여교사, 여전히 학급 담임 맡고 있어...교사노조 "교권 침해 가히 충격적이다"


피해 담임교사는 사건이 터진 뒤 특별 휴가를 사용했고 지난 9월 5일부터 다시 학교에 출근해 해당 학급 담임을 여전히 맡고 있다. 이에 대해 학교는 "교사가 계속해서 담임을 맡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건에 대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는 지난 8월 29일 성명을 내고 "수업 중에 휴대전화를 이용해 여교사의 모습을 촬영했다면 수업 방해와 교권 침해는 물론이고 나아가 성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교사노조도 같은 날 낸 입장문에서 "수업 도중 한 학생이 교단에 드러누워 여성 교사를 놀리듯 촬영하는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