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검찰총장 사퇴 후 학원 다녀"...윤 대통령 깜짝 고백에 모두가 놀랐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 위원들을 만나 코딩 교육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코딩 교육 늘려야 한다 거듭 강조한 윤석열 대통령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코딩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힘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 위원들을 만나 코딩 교육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은 이날 인재 양성 방안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에 의하면 윤 대통령은 자신도 코딩 학원에 대녔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딩 학원 다닌 윤석열 대통령...따라오고 있는 인도, 중국까지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3월 검찰총장을 사퇴하고 6월에 정치참여 선언을 하기 전까지 주변에 알리지 않고 코딩 학원을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그때 충격을 받았다. 현장의 벽이 너무 높더라. 코딩 교육을 늘리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코딩 교육에 대한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윤 대통령은 "인구도 많은데 코딩 교육도 우리보다 더 많이,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라며 중국과 인도 사례를 들기도 했다.


이에 현장에 있던 반도체특위 민간 위원들도 "우리가 안심할 때가 아니다", "언제든지 추격당할 수 있다"라고 동조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윤 대통령은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만 5세로 낮추는 논의도 코딩 교육을 넓히자는 취지였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연령 하향에만 초점이 맞춰지면서 본말이 전도가 됐다고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사실 '코딩 교육 필수화'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였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윤 대통령, '코딩 교육 필수화' 공약 지킨다


한편, 최근 교육부는 2025년부터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코딩 교육을 필수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교육부는 디지털 교육 확대를 위해 2025년부터 초·중학교에서 코딩을 필수적으로 가르치고, 소프트웨어·인공지능 등 정보교과 수업시간을 현재보다 2배 늘리기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학생의 경우 앞으로 코딩 관련 시험도 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