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9 19℃ 인천
  • 11 11℃ 춘천
  • 16 16℃ 강릉
  • 15 15℃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4 14℃ 광주
  • 14 14℃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대형견' 개물림 사고 또 일어났네요...이번에는 4살 여자아이가 당했습니다

4살 여자아이가 대형견에 귀·목·머리 등을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채널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4살 여자아이가 추석 연휴 가족과 친척 집을 방문했다가 이웃집에서 키우는 대형견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여자아이는 '개물림 사고'로 인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3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2시 58분께 임실군 덕치면에서 A(4)양과 B(7)양이 옆집에 묶여 있던 대형견에 머리와 목, 귀 등을 물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채널A가 전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A양과 B양은 집 밖에서 뛰놀던 중 개에게 물린 것으로 보인다.


진돗개 믹스견으로 추정되는 해당 대형견은 사고 당시 헐렁하게 묶여 있었다.


이후 아이들이 다가오자 빠르게 덮친 것으로 영상 조사 결과 확인됐다.


채널A


연합뉴스는 "A양 어머니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A양의 귀는 찢어져 피가 나고 있고 B양 왼팔에는 개가 문 이빨 자국이 가득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개는 1분이 채 되지 않는 시간에 A양과 B양을 공격했다.


A양은 양쪽 귀가 찢기고 머리와 목덜미 부위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양은 동생이 개에게 물리자 이를 떼어내려 했다. 수차례 왼팔을 물리는 상황 속에서도 동생을 구하기 위해 힘썼다.


대형견은 두 아이를 공격한 뒤 빠르게 달아났다.


두 아이는 전북대학교와 아주대병원 등 여러 대형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B양은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


A양 어머니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아이가 개에 물린 상처 때문에 폐 쪽에도 문제가 생겼다"라며 "상처는 영원히 남는다"라며 슬퍼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견주와 잘 아는 이웃이어서 원만히 좋게 해결하고 싶다"라며 "아이들이 크게 다쳤는데 '개를 삶아 먹겠다'라고 농담하는 사람이 있어 분통 터진다"라고 말했다.


견주는 "형님처럼 지내는 집 조카들이 다쳐 너무 안타깝다. 아이들의 회복이 우선이며, 보상도 원만히 하겠다"라며 "동물보호소에 잡아둔 개가 돌아오면 안락사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임실군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군 측은 "우리 군에서 일어난 사고인 만큼 도움을 줄 방안을 찾고 있다"라고 전했다.


'개물림' 사고는 지난 7월에도 있었다.


울산 한 아파트 단지에서 8살 여자아이가 개에게 심하게 물린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이를 목격하고 개를 쫓아내 아이를 구한 택배기사는 "개가 물어뜯는 게 아니고 진짜 잡아먹는 상황이었다"라고 말해 큰 충격을 줬다.


잇따른 개물림 사고 발생에 시민들은 "문제를 일으키는 개는 안락사할 수 있도록 법을 제정해야 한다"라고 외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