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추석 연휴 '김포 어린이공원'에 버려진 고양이..."애처롭게 주인만 찾네요"

추석 명절, 김포 어린이공원에 유기된 고양이 사연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인사이트김포 어린이공원에 유기된 것으로 추측되는 고양이 / Twitter 'Bengal_BaekRang'


추석에 유기된 고양이 사연 공분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추석 명절, 김포 어린이공원에 유기된 것으로 추측되는 고양이 사연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녀석은 주인을 기다리는 듯 몇 시간 동안 좁은 케이지 안에서 나오지 않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지난 9일 트위터 계정 'Bengal_BaekRang'에는 누리꾼 A씨가 전한 고양이 유기 사연과 사진이 게재됐다.


인사이트김포 어린이공원에 유기된 것으로 추측되는 고양이 / Twitter 'Bengal_BaekRang'


A씨는 "김포 어린이공원에 치즈 아이가 한 시간째 방치 중"이라며 "캔과 간식을 같이 둔 거라 버려진 것이 아닐까 싶어 자리를 뜨지 못하고 있다"면서 보호자를 찾는 글을 올렸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케이지 안에서 몸을 웅크리고 있는 고양이 한 마리와 참치캔, 간식 등이 담겼다.


인사이트김포 어린이공원에 유기된 것으로 추측되는 고양이 / Twitter 'Bengal_BaekRang'


임시 보호를 결정한 A씨...고양이 건강 상태


A씨는 발견 당시 가방 안에 캔이 까져 있었고, 이동장 문이 열려있던 것으로 보아 유기가 의심되는 정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발견한 분이 한 시간 정도 보호자를 기다렸지만 오지 않았다고 알리며 유기된 고양이를 구하기 위해 어린이대공원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김포 어린이공원에 유기된 것으로 추측되는 고양이 / Twitter 'Bengal_BaekRang'


A씨는 "지나가시던 분이 보더니 오전 11시부터 있었던 애라고 한다"면서 "캔이 상한 것으로 보아 하루 있던 게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분노했다.


그는 공원 CCTV를 토대로 범인을 잡고자 김포 지구대에 신고했으나 범죄행위가 불확실해 도와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후 김포시청 측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추석 연휴라 내일쯤 동물구조단체가 조치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병원 진료를 마친 뒤 모습 / Twitter 'Bengal_BaekRang'


A씨는 "전염병 등에 대해 간단한 피검사를 했는데 다행히 모두 음성이라더라"면서 "(동물병원에서) 귓속이랑 털 상태가 깨끗해 길냥이는 아니었을 것 같지만, 손톱 관리가 돼 있지 않고 중성화도 안 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현재 A씨는 반려묘와 임시 보호 중인 또 다른 고양이가 있어 녀석을 오래 보호해줄 수 있는 상황이 되지 못해 난감해하고 있다.


인사이트A씨의 집에 온 뒤 안정을 취하는 고양이 / Twitter 'Bengal_BaekRang'


명절 연휴가 두려운 반려동물들


명절이나 휴가·방학철만 되면 유기되는 반려동물의 수가 늘어난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발표한 '2021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유실·유기 동물 총 11만 8,273마리 중 6월부터 9월까지 넉 달간 구조된 유실·유기 동물이 전체의 37.9%다.


인사이트A씨의 집에 온 뒤 안정을 취하는 고양이 / Twitter 'Bengal_BaekRang'


방학과 추석이 겹치는 8, 9월에만 2만 1,348마리의 유실·유기 동물이 구조됐다.


동물보호법 제8조 제4항에 따르면 동물을 유기한 자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