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9 19℃ 인천
  • 11 11℃ 춘천
  • 16 16℃ 강릉
  • 15 15℃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4 14℃ 광주
  • 14 14℃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54도' 뜨거운 차에 남겨져 숨진 1살 아기...그동안 10대 아빠가 있었던 충격 장소

한 살배기 아들을 자동차에 방치해 숨지게 한 19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랜던 패럿의 아들과 패럿 / Facebook


고온의 차 안에 1세 아들을 방치해 죽게 한 19세 남성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 살배기 아들을 자동차에 방치해 숨지게 한 19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어린아이는 더위에 허덕이다 열사병으로 숨졌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오하이오주에 거주하는 19세 남성 랜던 패럿이 뜨거운 차 안에 14개월 된 아들을 방치해 숨지게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고등학교 졸업 직후 출산·결혼한 부부 / Facebook


오하이오주 투스카라와스카운티 뉴필라델피아 경찰에 따르면 패럿은 반응이 없는 아들을 데리고 직접 응급실을 찾았다.


하지만 패럿은 경찰 수사에서 거짓말을 이어갔다.


인사이트Fox 8 News


아이가 숨진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처음 경찰 수사에서 패럿은 아이를 차에 두고 잠시 화장실에 다녀왔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이 패럿의 집 건너편에서 촬영된 CCTV 영상을 보여주자 그는 결국 사실을 자백했다.


아이를 잠시 차에 두고 깜빡한 것이 아니라 집에 있는 동안 방해받기 싫어 고의로 방치했다는 것이었다.


인사이트패럿의 아들 / Facebook


아이는 외부 온도 약 30.5도의 날씨에 5시간가량 카시트에 묶여 꼼짝도 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자동차 내부 온도는 약 54도까지 치솟았을 것으로 추측된다.


사건이 일어나는 동안 아이의 엄마는 근무 중이었는데, 패럿은 아내를 데리러 가려고 차에 다시 돌아왔다가 아이가 숨진 것을 알게 됐다.


패럿은 살인, 과실 치사, 아동학대 등의 혐의를 받고 투스카라와스 구치소에 수감된 상황이다.


인사이트Facebook


고온의 차 안에서 사망하는 어린이 수 급증


미국에서는 고온의 차 안에서 숨지는 어린이 사망 사건이 계속 전해지고 있다.


1998년 이후 차 안에서 열사병 등으로 숨진 아이는 최소 929명인데, 이 중 절반 이상(53%)은 성인이 놓고 내려 홀로 방치된 경우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6월 29일 미국 버지니아주 체스터필드에서는 폭염 속 차 안에서 방치된 어린 아들이 숨지자 충격받은 아빠가 극단적 선택하는 안타까운 사고도 벌어졌다.


기상학자인 마이크 베테스는 "바깥 기온이 화씨 100도(섭씨 약 38도)라면 10분 후 차 안의 온도는 119도(섭씨 약 48도)가 될 것"이라며 "30분 후 차량 내부의 온도는 134도(섭씨 약 57도)가 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