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17 17℃ 인천
  • 13 13℃ 춘천
  • 19 19℃ 강릉
  • 16 16℃ 수원
  • 17 17℃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이준석이 尹 대통령 쪽에서 '이 표현' 쓸 때마다 경악한다는 금기어

이 전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런 표현'은 저한테 가장 모멸적이고 들을 때 기분이 제일 나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모멸한다는 윤 대통령의 '이 표현'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국민의힘 당내 갈등을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전 대표를 품어야 한다'는 말이 나오는 데 대해 이 전 대표가 "품기는 뭘 품냐, 제가 무슨 달걀이냐"라며 날을 세웠다.


지난 5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는 "품는다는 표현을 쓰면 돌아버린다"며 "이런 표현은 저한테 가장 모멸적이고 들을 때 기분이 제일 나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사자성어로 결자해지(結者解之) 아닌가"라며 "묶은 사람이 풀어야 한다"면서 윤 대통령에게 열쇠가 있음을 시사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전 대표, "내 생각은 윤핵관과 달라"


그는 "대통령이 윤핵관들에 어떤 지시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윤핵관들 행동에 대해서 어떻게 평가했는지는 '체리따봉' 문자로 알지 않았는가"라며 "대통령이 '내 생각은 윤핵관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적극적으로 윤핵관과 본인을 분리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국민은 윤핵관 행동과 대통령 행동을 결부(結付)지어 생각한다. 따라서 그 부분을 빨리 풀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상황에서 예를 들어 '국정의 동반자로 손을 잡는다', '인정한다'라는 표현 등 여러 가지 상호 관계 설정에 대한 이야기가 있을 수 있는데 '품는다'는 관계 설정은 당 대표까지 지낸 사람에겐 굉장히 모멸적"이라며 "(품는다는) 묶은 사람이 맞게 푸는 방법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전 대표는 "제가 가장 바라는 건 저 좀 가만히 놔뒀으면 좋겠다"며 "7월 7일 징계를 할 때도 나중에 형사적으로 내가 다 해명할 수 있을 때까지 '그러면 내가 쉬지' 이런 생각을 하고 돌아다니면서 당원들 만나고 진도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그다음에 책 쓰고 있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가만히 있는 저를 건드렸다. 자기들끼리 텔레그램 문자 주고받다 사고 터지니까 괜히 미안하다는 소리 하는 게 힘들어서 일을 여기까지 끌고 온 것 아니냐"며 "자기들끼리 문자도 조용히 서로 주고받고 가만히 뒀으면 좋겠다. 그런데 그걸 안 해 이렇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윤 대통령과 이 전 대표 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지난 3일 홍준표 대구시장은 국민의힘 내홍에 대해  "문제가 안 풀리는 건 이 전 대표와 윤핵관이 이 싸움에서 밀리면 죽는다는 생각으로 가고 있다. 둘 중 하나는 죽어야 게임이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홍준표 시장은 보통 두 가지 말씀을 동시에 한다"고 반박하며 "저한테도 '가처분은 무조건 인용된다'라고 한 번 하셨는데 나중에 '가처분 안 될 건데 왜 하냐'라고 말씀하셨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에 결론은 양비론(兩非論)으로 '거 봐라, 내가 이렇게 얘기하지 않았냐', 이렇게 결론을 많이 내시더라"고 전했다.


이어 "제 생각에는 몇 달 뒤에 또 다를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홍준표 시장 말을 준거(準據)로 삼아서 정치적 행동을 하는 것은 정치인 누구에게나 위험하다"고 비꼬아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전 대표, 성 접대 의혹으로 오는 16일 경찰 출석 예정


한편 성 접대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이 전 대표는 오는 16일 경찰에 출석한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이 전 대표가 2013년께 사업가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했고 이후 이 전 대표를 고발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성 접대 의혹 건과 관련해서는 공소시효가 지나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하는 쪽으로 사건 처리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 접대 의혹 관련 성매매는 공소시효가 5년, 알선수재는 7년이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