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9 19℃ 인천
  • 11 11℃ 춘천
  • 16 16℃ 강릉
  • 15 15℃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4 14℃ 광주
  • 14 14℃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일본인 "윤석열 좋아요"...문재인보다 10배 인기 높은 이유를 분석해 봤더니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일본인의 호감도가 문재인 전 대통령보다 월등히 높았다.

인사이트뉴스1


일본인들이 바라본 윤석열 대통령, 문 전 대통령에 비해 호감도 10배 상승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한국인과 일본인 모두 지난해보다 상대국에 대한 호감도가 크게 높아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흥미를 끌고 있는 가운데 특히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일본인들 호감도는 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한국 민간 연구 기관인 동아시아연구원(EAI)과 일본 비영리기관 겐론NPO는 한국인 1천28명, 일본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2 한일 국민상호인식조사'를 발표했는데 이에 따르면 윤 대통령에 대해 호감이라 답한 비율이 20.1%, 비호감이라 답한 비율은 4.6%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실시한 조사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 2.0%에 비해 크게 오른 수치다. 문 전 대통령의 비호감도는 47.5%로 호감과 비호감 사이 큰 차이를 보였다.


인사이트지난 7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 / 대통령실


윤 대통령,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 위해 다양한 모습 보여


문 전 대통령에 비해 윤 대통령의 일본 인식이 좋아진 것은 어떤 연유에서일까.


윤 대통령은 문 전 정부 기간 동안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다양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지난 7월 총격으로 사망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분향소를 직접 찾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이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했다. 아베 전 총리가 총리로 재임하는 동안 역사교과서 왜곡, 종군 위안부 강제 동원 부정, 수출 규제를 감행하는 등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 대표적인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야스쿠니신사 /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이에 대통령실 측은 "인간적인 예우 차원에서 분향소 조문을 결정,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다"고 조문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아베 전 총리의 조문에 이어 지난 8월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에 대해서도 "매년 8·15마다 야스쿠니신사에 어떤 식으로든 예를 표하는 게 멈출 수 없는 관습이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일본과의 관계가 왜 좋지 않았을까?


그렇다면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왜 일본과의 관계가 좋지 않았을까.


역사 교과서 왜곡, 독도 문제, 야스쿠니 신사 참배, 위안부 문제 등 여러 정치적 이유가 얽혀 있겠지만 일각에서는 지난 2019년 일본 경제산업성이 대한민국에 대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 핵심 소재(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 등 3종)에 대한 수출 제한 여파로 인한 불매 운동이 일어나며 얼어붙은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지난 2019년 당시 시작했던 일본 제품 불매운동 포스터 / 온라인 커뮤니티


이로 인해 유니클로, 닌텐도, 도요타 등 생활 전반에 퍼져 있는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이어졌다.


여기에 해외여행으로 일본을 선택하는 수요가 급감하며 한일 관계는 차갑기 그지없었다. 당시 여행객들은 일본 대신 미주, 베트남 등을 여행지로 선택했다.


인사이트(왼) 남산서울타워 / 사진=인사이트, (오) 도쿄타워 / gettyimagesBank


일본에 대한 한국 호감도 30.6%, 한국에 대한 일본 호감도 30.4%로 비슷


한편 문 전 대통령 이후 취임한 윤 대통령의 이같은 모습 때문이었을까. 일본에 대한 한국의 호감도는 30.6%로 나타나며 지난해 20.5%에서 10.1% 올랐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호감도는 지난해 25.4%에서 올해 30.4%로 5.0% 증가했다.


서로에 대한 비호감도도 모두 감소했다. 일본에 대한 한국의 비호감도는 63.2%에서 52.8%로, 한국에 대한 일본의 비호감도는 48.8%에서 40.3%로 줄었다.


다만 관계 개선에 대한 요구는 한국 쪽이 더 높았다.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답한 한국인은 81.1%에 달했지만 일본인은 53.7%만이 '관계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일각에서는 미·중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일 양국 정상들의 관계 개선 노력에 대한 국민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