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2 22℃ 인천
  • 21 21℃ 춘천
  • 19 19℃ 강릉
  • 22 22℃ 수원
  • 21 21℃ 청주
  • 20 20℃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직접 손으로 구름 옮기며 태풍 합체하는 일본 '힌남노' 재난방송에 쏟아진 반응

제11호 태풍 '힌남노'에 대한 일본의 아날로그식 재난 방송이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인사이트일본 기상 예보관이 태풍 '힌남노' 향후 영향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 ANN


태풍 '힌남노' 일본 강타...초강력 태풍에 아비규환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 치 앞을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거센 비바람이 쉴 새 없이 몰아치는 도로.


강풍을 동반한 강한 빗줄기 때문에 나무가 꺾이고, 맥없이 쓰러지고 있다.


인사이트제11호 태풍 '힌남노' / Tropical Tidbits


초강력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가 북상하면서 일본 곳곳은 비상이다.


일본에서는 벌써 태풍의 피해가 심각한 가운데, 일본의 아날로그식 재난 방송이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인사이트ANN


"손으로 구름 옮겨 태풍 합체"...일본 힌남노 특별 재난 방송


3일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힌남노 특별 재난 방송'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게시물에는 일본 방송사 ANN의 힌남노 관련 뉴스 영상이 담겼다.


영상에는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다른 열대저기압을 흡수하는 모습을 설명하는 과정이 담겼다.


진행자는 손으로 직접 이 구름 모형들을 옮겨 하나로 합쳤다. '아날로그를 사랑하는 일본답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일본 기상 예보관이 태풍 '힌남노' 향후 영향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 ANN


아날로그 일본 재난 방송에 쏟아진 누리꾼 반응


이는 지난달 31일 방송됐다. 기상 예보사 이마무라 료코씨가 힌남노 이동 경로와 영향 등에 관해 설명한 태풍 재난 뉴스였다.


이 과정에서 이마무라씨는 해상 위에 띄워진 구름 2개를 손으로 옮기며 "아래쪽 열대저기압이 시계 반대 방향으로 회전하면서 위쪽 태풍이 끌어당겨지는 형태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태풍이 아래쪽 열대저기압으로 내려오면서 열대저기압의 세력이 약해지고, 태풍이 이를 잡아먹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힌남노 쪽으로 열대저기압 구름을 합쳤다.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왜 컴퓨터그래픽을 안 쓰냐", "아날로그 사랑하는 일본다운 재난 방송" 등의 반응이 나온 한편 "두 구름이 합쳐지는 아이디어는 좋다", "직관적이라 더 이해하기 쉬웠다" 등의 반응도 이어졌다.


인사이트태풍 '힌남노'가 열대저압부를 흡수하는 순간의 위성 영상 / Twitter 'zoom_earth'


제11호 태풍 힌남노 예상 경로


일본 재난 방송에 나온 대로 힌남노와 열대저압부의 '구름 합체' 현상은 실제로 일어났다.


지난 1일 힌남노는 제23호 열대저압부를 흡수해 몸집을 불렸다.


힌남노는 역대급 세기로 북상 중이며 오는 6일 경남 남해안으로 국내에 상륙하리라 예측했다.


기상청은 힌남노가 과거 국내에 상륙한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사라'와 '매미'보다 더 강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