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2 12℃ 춘천
  • 19 19℃ 강릉
  • 16 16℃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8 18℃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0 20℃ 부산
  • 22 22℃ 제주

누나 생리대 사러왔다며 알바생 자리 비우게 한 학생들, 빈 카운터 넘어가 '이것' 훔쳐갔다

누나 생리대를 사러 왔다며 직원이 자리를 비우게 한 뒤, 물건을 훔친 학생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누나 생리대를 사러 왔다며 직원이 자리를 비우게 한 뒤, 물건을 훔친 학생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달 31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학생 3명에게 도둑질을 당했다는 편의점 점주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편의점에서 담배 훔쳐 간 청소년 못 잡나요?"란 제목의 글에 따르면 이날 편의점에는 학생으로 추정되는 3명의 남성이 방문했다.


무리 중 한 명은 직원에게 "사촌 누나 생리대를 사러 왔다"면서 어떤 것을 사야 하는지 물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직원이 도와주러 카운터 비운 사이 벌어진 일...뒤늦게 경찰 신고 


이에 직원은 매대로 나와 직접 안내를 도왔다. 그러는 사이 두 명의 학생은 카운터로 들어가 담배 몇 갑과 라이터를 훔쳤다.


직원은 학생들이 도망친 뒤에야 뒤늦게 도난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가 공개한 편의점 내 CCTV 캡처 사진에는 이들의 범행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A씨는 "순진한 얼굴로 진짜 사촌 누나의 심부름을 하는 것처럼 전화하는 척까지 했다"며 "3명이 작정하고 물건을 훔쳤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도둑맞은 물건 금액이 소액인 것을 떠나 담배와 라이터를 훔치겠다고 자기들끼리 작당 모의했을 생각에 괘씸하다. 한두 번 한 게 아닌 것처럼 너무나 태연하게 행동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무리 훈방 조치로 끝난다 하더라도 이런 행동을 두 번 다시 못 하게 하고 싶다"고 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근 편의점에도 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강력 처벌해야 한다", "사진 뽑아서 인근 학교 가서 물어봐라" 등의 의견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