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18 18℃ 인천
  • 16 16℃ 춘천
  • 20 20℃ 강릉
  • 17 17℃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20 20℃ 전주
  • 21 21℃ 광주
  • 20 20℃ 대구
  • 21 21℃ 부산
  • 22 22℃ 제주

500억만 쓴다더니...계속해서 예산 추가되는 대통령실 이전비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대통령실이 기존에 밝힌 예산보다 3백억 원 정도가 더 투입된 걸로 추산됐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대통령실 이전 비용 이미 300억 이상 추가 배정된 사실 드러나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옮기는 걸 두고 일었던 논란의 큰 한 축은 비용 문제였다. 


당초 윤석열 대통령과 당시 청와대이전 TF팀장은 "꼼꼼하게 계산해봤는데 500억 원 정도면 된다"고 장담했다.


하지만 벌써 300억원 이상이 추가로 배정된 사실이 드러났다.


대통령실 이전 관련 비용으로 국방부가 용산청사 주변환경 정비에 222억여 원, 행정안전부가 관저 공사에 23억여 원, 경찰청이 경호부대 이전 등에 61억여 원의 예산을 전용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청이 급식비 명목으로 계획했던 11억 4500만원은 대통령실 주변 경비를 담당하는 101, 202 경비단 이전에 쓰였다.


국방부는 조사설계비 29억 5000만원을 대통령실 주면 환경 정리를 위한 공사비로 돌리는 등 2분기에만 40억 9500만원을 끌어다 썼다.


같은 방식으로 3분기에 확보한 예산은 263억 9000만원이다. 이 가운데 경찰청이 전용한 61억 5000만원은 경호대대 이전에 필요한 비용이다.


인사이트뉴스1


야권 "합동참모본부 등의 이전 비용 등을 고려하면 총비용은 1조원에 육박할 수 있다"


경호처의 이전비용 99억은 기존 예비비 496억에 포함돼있지만, 경호대대 이전 비용은 누락돼있다. 국방부 시설의 재배치 비용도 빠져있어 197억을 마련했다. 


예비비로 이미 지출된 496억원에 이런 방식으로 추가된 예산까지 더하면 대통령실 이전 비용은 800억원 대로 불어난다.


대통령실 이전 비용을 축소해 발표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대통령실은 "집무실 이전에 따라 관련 부처가 자체 판단해 전용한 '부대비용'일 뿐"이라며 "이전 비용은 496억원에서 변동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런데 각 부처가 전용한 307억 원의 예산은 대통령실을 옮기지 않았다면 쓰지 않아도 될 돈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야권에서는 합동참모본부 등의 이전 비용 등을 고려하면 총비용은 1조원에 육박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